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4:22
연예

유호정, 7년 만의 근황 "美 유학 아이들 뒷바라지만" (지금백지연)

기사입력 2024.06.21 21:49 / 기사수정 2024.06.21 21:49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배우 유호정이 지난 7년의 생활을 전했다.

21일 유튜브 지금백지연 채널에는 '어디 있다가 왔어요? 연기자 유호정 말고 엄마 유호정으로 7년 살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번 영상에는 7년의 공백기를 가졌던 배우 유호정이 출연했다. 백지연은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가 마지막이었지 않느냐며 그의 긴 공백을 언급했다.

이어 백지연은 "'잘 살아있었다' 근황"을 물으며 "미국에 가서 7년 있었던 거지?"라고 했다. 유호정은 "한국에 왔다갔다 했지만 미국에 주로 체류했다"고 밝혔다.

미국행 결심 이유를 묻자 유호정은 "아이들이 공부를 해보고 싶다로 시작했다. 1년만 나도 적응 기간 가져보고 아이들에게도 시간 줘서 적응 잘하면 2, 3년 더 있고 아니면 돌아오자 가볍게 갔다"고 이야기했다.



유호정은 "(미국) 갔더니 아이들도 좋아했다"며 "큰 애가 '고등학교는 여기서 졸업하고 싶다'더라. 둘째가 '왜 오빠만 여기서 고등학교 졸업하냐, 나도 졸업하겠다' 하더라"고 체류가 길어진 이유를 밝혔다.

또 유호정은 "그 시기가 아이들의 사춘기와 저의 갱년기가 부딪히는 시기였다. 학교를 어디를 보내고보다, 아이들과 잘 견딜 수 있을까였다"고 했고, 백지연은 "7년동안 아이들 뒷바라지 열심히 한 거다"라고 했다. 유호정 역시 "정말 그것만 했다"고 수긍했다.

백지연은 아이들의 유학 결과가 좋았지 않느냐고 했다. 유호정은 "관계가 좋았으면 했다. 아이들이 엄마 아빠를 좋아하려면 일단 관계가 좋아야 한다. '늘 바쁜 엄마'로 남기 싫어서 언제든 전화하면 달려올 수 있는 사람을 해주고 싶었다"며 "(아이들이) '엄마 이제 놀아도 되잖아', '우리 대학 갔는데 왜 집에 있어' 하더라"고 이야기했다.

사진=지금백지연 유튜브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