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2 23:12
연예

박세리 "父 채무, 감당하기 힘든 지경 …더 이상 책임 無" (엑's 현장)[종합]

기사입력 2024.06.18 16:13 / 기사수정 2024.06.18 16:13




(엑스포츠뉴스 삼성, 윤현지 기자) 박세리가 부친과의 법적 갈등에 대해 심경을 드러냈다. 

18일 오후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 B1 갤럭시홀에서 박세리희망재단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현장에는 박세리와 법률대리인 김경현 변호사가 참석했다.

이날 박세리는 "해외에서 선수 생활을 오래 했고 2016년에 은퇴 후 한국 생활을 본격적으로 하게 됐다. 그때부터 이런저런 문제가 수면 위로 올라왔다"고 밝혔다. 

그는 가족의 일이었기 때문에 대신 채무를 해결하는 등 수차례 부친의 채무를 변제해왔지만 문제는 계속됐고, 더 이상 감당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본격적으로 이제부터는 채무 관련 책임지지 않겠다"고 이야기했다. 



미리 막을 수 없었냐는 질문에 끝내 눈물을 보인 박세리는 "눈물이 안날 줄 알았다. 화도 더러 난다. 제게는 가족이 제일 컸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부친의 행위를) 막을 수 없었냐고 하시는데 계속 반대를 했고 아버지와 의견이 완전히 달랐다. 찬성한 적도 없고 동의한 적도 없다. 저의 선택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갈 길을 갔고, 아버지의 길을 만들어 드렸다. 그게 제가 해드릴 수 있는 최선이었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현재 부모와 소통을 하고 있지 않다며 "(이런 일이 일어난 것이) 가족이어서 더 컸다. 오랜 시간 결정을 하게 된 것도 그 이유가 아니었나 싶다"라고 덧붙였다.



박세리는 기자회견을 개최하게 된 이유에 대해 "보도를 통해 재단 폐지 절차를 밟고 있다는 등 좋지 않은 기사가 나갔기 때문에 걱정이 돼 이 자리에 서게 된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그는 박세리희망재단의 비영리성을 강조하며 "유망주들의 꿈이 꺾이지 않을까 걱정이 됐다. 꿈을 이루고자 하는 주니어들에게 힘을 주고 싶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11일, 박세리희망재단은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및 사문서위조 행사 혐의로 대전유성경찰서에 고소했다고 알렸다. 

박세리희망재단은 새만금개발청으로부터 새만금 테마마을 개발 사업 창가 의향서라는 문서에 진위 확인 요청을 받았다. 

이때 위조된 서류의 존재를 처음 알았다는 재단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법적 대응을 해야 하는 사안으로 판단하게 됐고, 이사회 소집 및 의결 절차를 거쳐 고소를 하게 됐다. 현재 검찰로 송치돼 수사 중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 고아라 기자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