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6:24
연예

뷔, 후임 고민시에 진심어린 충고…"느리면 안될 것 같아" (서진이네2)

기사입력 2024.06.17 20:29 / 기사수정 2024.06.17 20:29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뷔가 고민시에게 남긴 영상 편지가 공개됐다. 

17일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는 '스페셜영상|인턴에게 인턴이 보내는 영상편지|서진이네2'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채널십오야 '고마워서 그래' 김태형 편'의 촬영 비하인드가 담겼다. 

이날 BTS 뷔는 "'서진이네2' 진짜 기대된다. 제 후배 하나 생기다고 하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뷔는 '서진이네2'의 새로운 인턴 고민시에게 영상 편지를 남겼다. 

촬영 당시 인턴의 정체를 몰랐던 뷔는 팔짱을 끼며 "일단 느리면 안될 것 같고, 조금 더 속도를 빠릿빠릿하게 해서 막내다운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 그리고 내가 돌아왔을 때는 그 모습이 익숙해져 있으면 좋겠다"라며 선배미를 드러냈다. 

이어 "누군지는 모르겠지만 그때 가서 보자!"라고 덧붙였다. 



한편, 며칠 후 새로운 인턴으로 발탁된 고민시는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 나영석 PD와 함께 인사를 나눴다. 

고민시는 "열심히 일해보겠다. 나오시는 분들 중에서 사실 실제로 아는 건 우식 오빠다. 우식 오빠랑 작품 '마녀'를 찍으면서 알았었고, 유미 선배님, 서준 선배님은 시상식에서 오며가며 뵀었다. 낯을 많이 가릴까봐 걱정된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서진은) 똑똑하신 분인 것 같다. 되게 그냥 다 스마트하신 똑똑한 사장님 같은 느낌이다"라고 전했다. 

또 나영석 PD가 경력사항을 묻자 "웨딩플래너 일을 했었다. 스드메고 한복이나 예물이나 청첩장, 허니문 이런 것도 상담을 해드린다. 저희가 6개월에 한 번씩 승진 기회가 있었는데, 제가 6개월에 한 번씩 승진했다. 그래서 팀장 직급까지 달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식당 알바, 카페 알바도 많이 했다. 테이크아웃 생과일 주스 파는 카페에서 일하고, 고깃집에서도 일했다"라며 "빠르게 움직이는 건 너무 잘 할 수 있다. 진짜 빠르다. 성격이 급해서 무조건 내 일을 완벽하게 빠르게 잘 처리해야된다. 눈치도 빠르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채널십오야' 영상 캡처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