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3 00:21
스포츠

'득점권 타율 5할' 19살 소년, 멘탈은 타고났다…"경기를 즐기고 있어요" [대전 현장]

기사입력 2024.06.16 10:44 / 기사수정 2024.06.16 10:44

SSG 랜더스 루키 내야수 박지환. 지난 6월 15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서 4타수 3안타 2타점 1도루 1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사진 SSG 랜더스
SSG 랜더스 루키 내야수 박지환. 지난 6월 15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서 4타수 3안타 2타점 1도루 1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사진 SSG 랜더스


(엑스포츠뉴스 대전, 김지수 기자) SSG 랜더스 루키 내야수 박지환의 방망이에 제대로 불이 붙었다. 열아홉 살 신인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 과감함과 클러치 능력을 뽐내면서 팀의 3연승을 견인했다.

박지환은 지난 15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팀 간 10차전에 6번타자 겸 2루수로 선발출전, 4타수 3안타 2타점 1도루 1득점을 기록했다.

박지환은 첫 타석부터 힘차게 방망이를 돌렸다. SSG가 1-1로 맞선 2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한화 선발투수 황준서를 상대로 중전 안타로 출루했다. 이어 2사 후 고명준의 타석 때 2루를 훔쳐내면서 득점권 찬스를 연결했다. 고명준이 박지환의 도루에 화답하는 적시타를 쳐내면서 박지환은 홈 플레이트를 밟았다.

박지환은 SSG가 4-1로 앞선 5회초 해결사로 나섰다. 2사 1·2루 찬스에서 깨끗한 좌전 안타로 2루 주자 추신수를 홈으로 불러들여 스코어를 5-1로 만들었다.

박지환은 9회초 마지막 타석도 쉬어가지 않았다. SSG가 7-1로 앞선 2사 2루 찬스에서 1타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안타 3개와 타점 2개로 SSG의 9-1 대승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냈다.

SSG 랜더스 루키 내야수 박지환. 지난 6월 15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서 4타수 3안타 2타점 1도루 1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사진 SSG 랜더스
SSG 랜더스 루키 내야수 박지환. 지난 6월 15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서 4타수 3안타 2타점 1도루 1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사진 SSG 랜더스


박지환은 경기 종료 후 "많은 안타를 만들어내 팀 승리에 일조할 수 있어 기쁘다. 최근 타석에서 타이밍이 스스로 느끼기에도 정말 잘 맞고 있다"며 "타석에 들어서기 전 이미지 트레이닝을 열심히 하고 있고, 모든 타석을 소중히 생각하다 보니 그런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지환은 SSG가 2024 신인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10순위 지명권을 사용한 특급 유망주다. 입단 첫해부터 빠른 발과 정교한 타격 능력을 바탕으로 코칭스태프에 눈도장을 찍었고 최근 1군에서 중용되고 있다.

한 차례 부상을 겪으면서 많은 게임에 나선 건 아니지만 18경기 타율 0.436(55타수 24안타) 1홈런 9타점 3도루 OPS 1.065로 엄청난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는 중이다. 특히 득점권에서 16타수 8안타, 타율 0.500, 8타점으로 찬스에서 강하다. 

박지환은 지난 9일 롯데 자이언츠와 더블헤더 1차전 4타수 2안타 1홈런을 시작으로 최근 7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최근 8연패에 빠지면서 분위기가 다소 침체됐던 SSG는 박지환의 1군 복귀와 동시에 상승세를 탔다. 

박지환은 멘탈적인 부분에서도 강심장이다. 찬스에서 떨지 않는 것은 물론 승부처 상황을 즐길 줄 아는 마인드까지 대형 내야수로 발돋움할 요소를 두루두루 갖췄다는 게 내부적인 평가다. 

SSG 랜더스 루키 내야수 박지환. 지난 6월 15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서 4타수 3안타 2타점 1도루 1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사진 SSG 랜더스
SSG 랜더스 루키 내야수 박지환. 지난 6월 15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서 4타수 3안타 2타점 1도루 1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사진 SSG 랜더스


이숭용 SSG 감독은 당분간 박지환을 주전 2루수로 고정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박지환이 데뷔 시즌부터 두각을 나타내면서 뚜렷하게 보이지 않았던 주전 유격수 박성한의 파트너 찾기 문제가 해결되는 모양새다. 

박지환도 "많은 경기에 선발 출장하며 팀에 필요한 선수가 되고 있는 것 같아 기쁘다"라며 "체력적으로 힘든 점은 없다. 처음에는 잘해야한다는 부담도 살짝 있었지만 지금은 현재를 즐기고 있다. 경기력 또한 뒷받침되고 있어 뿌듯하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사진=SSG 랜더스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