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18:16
연예

이민우 母 치매+우울증·父 경도인지장애 판정…"모두 내 탓 같아" (살림남)[종합]

기사입력 2024.06.15 22:39 / 기사수정 2024.06.15 22:39



(엑스포츠뉴스 박서영 기자) 가수 이민우 어머니의 치매 진단 결과가 공개됐다. 

15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신화 이민우 어머니의 치매 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이날 음식을 냄비에 올려놓고 깜빡하거나 현관 비밀번호를 까먹는 증세를 겪은 이민우의 어머니는 며칠 뒤 병원을 찾았다. 

어머니는 "전철을 타고 집으로 돌아온 다음 날 생각을 했는데 '내가 어제 어디 갔다왔지?' 싶다. 하루 전 일인데 기억이 안난다"며 기억력 감퇴를 호소했다.  

의사는 "까마득히 잊어버렸다는 건 문제가 있긴 하다. 검사를 진행해보자"라며 검사를 진행했다. 이에 이민우와 이민우의 누나는 제발 아니길 두 손 꼭 모아 기도했다.  



이민우의 누나는 "또 눈물날 것 같은데 어머니가 가여웠다"는 속내를 내비치고 이민우의 아버지는 "민우 엄마는 내가 살아있어야 좋고 나도 민우 엄마가 살아있어야 좋지 않냐. 혼자 10년이고 20년 더 살면 뭐해 필요없어 그건"이라며 지쳐 잠든 아내를 빤히 바라보고 불안한 듯 서성였다. 

검사 결과가 공개됐다. 의사는 "200점 이하일 경우 치매로 진단한다. 아버님 결과는 300점 만점에 208점. 가볍게 생각하시면 안 된다. 치매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다. 5년 안에 치매로 진행될 확률 70%, 7년 안에 90%. 지나치게 무기력한 모습이 치매의 전조 증상이다"라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이어 "어머니의 검사 결과 200점 만점에 176점. 치매 초기 판정. 지속되는 것을 간과하다가는 가족들을 알아보지 못 할 수도 있다"며 전혀 예상치 못했던 검사 결과를 내놨다. 

이에 이민우의 어머니는 "왜 나한테 이런 것이 오나. 치매 안 걸리려고 많이 노력했는데 무섭다"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냈다.  

믿고 싶지 않은 결과에 이민우는 충격에 말을 멈췄고, 이민우의 누나는 "억장이 무너지고 차라리 제가 아팠으면 좋겠다. 모든게 내 탓 같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다. 

이후 의사는 "몇 가지 징후가 포착됐다. 의욕이 없고 미래에 대한 확실성을 갖고 있지 않은 모습은 경도 우울 증상이다"라고 말해 충격을 더했다. 

사진 = KBS 2TV



박서영 기자 dosanba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