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9 18:43
연예

BTS 진, 허그회 아닌 뽀뽀회? 비매너 팬에 비난 속출 "간도 크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6.13 18:48 / 기사수정 2024.06.13 18:48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BTS 진의 허그회에서 일어난 해프닝에 팬들이 분노를 표하고 있다.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 종합운동장 일대에서 열리는 '2024 FESTA' 오프라인 행사에서는 군복무를 마친 BTS(방탄소년단) 맏형 진(본명 김석진)이 팬들과 함께하기 위해 제안한 '허그회' 이벤트가 진행됐다.

진은 직접 허그회를 기획, 팬 천 명을 대상으로 만남을 가져 폭발적인 반응을 자아낸 바 있다. 

3천 명 프리허그를 하고 싶었다는 진은 소속사와의 조율 끝에 '천 명 허그회'로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안아줘요'라는 글이 써진 귀여운 팻말을 목에 걸고 팬들과 차례차례 허그를 시작한 진의 모습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유되며 참석하지 못한 팬들의 마음을 울렸다.



하지만 일부 영상은 한 팬의 행동에 의해 비난을 받고 있다. 차례 차례 진과 허그하고 무대를 지나가는 형식의 행사가 진행되던 중, 한 여성 팬이 진과 포옹을 하며 고개를 진의 얼굴 쪽으로 젖혔기 때문.

진은 별다른 내색 없이 포옹을 마치고 다음 팬을 반겼지만 얼굴을 가까이 가져다 대는 팬의 모습을 본 현장의 팬들은 소리를 질렀다.

또한 SNS에는 '허그회에서 뽀뽀 받은 BTS 진'이라는 글과 함께 한 팬이 진의 얼굴 쪽에 자신의 얼굴을 가까이 댄 모습이 올라왔다.

진에게 뽀뽀를 시도하는 듯한 장면들이 화제가 되자 팬과 네티즌들은 "귓속말을 하려던 건가", "볼뽀뽀 시도였다면 성희롱이 될 수 있다", "대부분의 팬이 매너 좋았는데 몇몇 팬들이 팬덤 망신 시키는 중", "뽀뽀회가 아니라 허그회인데 몰상식한 행동", "모두 촬영 중인데 뽀뽀시도라면 간도 크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 외에 다른 글들은 "차례차례 함께 리액션하고 포옹만 딱 하고 가는 아미(팬덤)들이 너무 귀여웠다", "훈훈한 팬들의 매너가 행복한 허그회를 만들었다"며 진과 포옹한 후기로 넘쳐나 미소를 유발하고 있다.

한편, 전역한 후 바로 '2024 FESTA'에 참석한 진의 행보에 방탄소년단의 완전체를 향한 전세계 팬들의 기대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