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9 17:27
게임

LOL 전설 된 '페이커', 초대 '전설의 전당' 헌액... 전세계 유일 '유니폼+벤츠+트로피'로 '축포' [엑's 현장]

기사입력 2024.06.07 09:26



(엑스포츠뉴스 중구, 임재형 기자) 지난 2013년 데뷔 후 12년 간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를 빛낸 T1의 미드 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이 라이엇 게임즈가 올해부터 선정하는 '전설의 전당'의 첫 주인공이 됐다. 전통 스포츠를 살펴봐도 현역 선수의 헌액은 흔치 않은 가운데 이상혁은 전세계 단 하나의 유니폼, 스포츠카, 트로피를 받으면서 업계 관계자 및 팬들의 수많은 축하를 받았다.

지난 6일 오후 라이엇 게임즈는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이상혁의 '전설의 전당'의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주인공인 이상혁을 포함해 김정균 감독을 포함한 T1 선수단,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관계자, 국내-외 언론사 등 수많은 관계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전설의 전당' 행사의 진행은 국내 e스포츠의 전설 중 한 명인 전용준 캐스터가 맡았다.

행사는 오상헌 라이엇 게임즈 아시아태평양 e스포츠 총괄, 존 니덤 라이엇 게임즈 e스포츠 사장, 이정훈 LCK 사무총장, 마티아스 바이틀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대표의 축사로 시작됐다. 주요 인사들은 데뷔 후 12년 간 같은 자리에서 LOL e스포츠 및 팬들을 위해 헌신한 이상혁에 대해 감사의 말과 축하 메시지를 전달했다.



오상헌 총괄은 "LOL e스포츠 '전설의 전당'은 수백만 명의 팬들에게 영감을 주게 될 것이며, 각 지역 전문가들이 다양한 지표를 살펴보면서 최초의 헌액자인 '페이커' 이상혁 선수를 선정하게 됐다"며 "이상혁 선수는 실력 뿐만 아니라 추앙받을만한 인격까지 갖추면서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앞으로도 오랜 기간 멋진 활약을 펼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정훈 사무총장 또한 "이상혁 선수의 첫 헌액은 LOL 팬들이라면 당연하게 생각할 것이다. 슈퍼스타로 등극한 이후 역경을 딛고 지난해 한국에서 열린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서 대단한 서사까지 만들어냈다"며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면서 그간 수많은 명장면을 만들어낸 선수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마지막으로 '모든 길은 페이커로 통한다'는 말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라이엇 게임즈는 초대 헌액자로 이름을 올린 이상혁을 위해 그만을 위한 다양한 선물을 준비했다. 첫 번째는 공식 후원사인 벤츠가 준비한 스포츠카 '메르세데스-AMG SL 63 4MATIC+' 페이커 에디션이다. 마티아스 바이틀 대표는 직접 이상혁에게 자동차 키를 전달하며 "우리의 경험, 열정, 제작 기술은 차량의 '맞춤 제작'에 담겨 있으며, 이에 이상혁 선수에게 특별한 선물을 전하기로 결정했다"며 "70년 간 이어온 전설적인 차량 모델처럼 이상혁 선수도 앞으로 성공적인 커리어를 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혁은 번호 '1번'이 적힌 전세계 유일한 '전설의 전당' 1호 유니폼을 받았다. 아울러 이상혁은 파괴된 넥서스의 파편이 담겨 있는 트로피도 손에 쥐었다. 지난 스프링 시즌 LCK에서만 통산 600승, 3000킬을 동시에 달성한 이상혁은 국제대회까지 포함하면 셀 수 없는 적들의 넥서스를 파괴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상이 진행된 후 열린 토크쇼에서 이상혁은 "응원해주신 팬들, 가족, 관계자 등 다양한 분들 덕분에 이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 항상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노력할 계획이다"며 "앞으로도 계속 시련이 있을텐데 프로생활이 잘 되기만을 바랄 수 없다. 향후 10년 동안에도 길을 모색하고 발전하기 위해 꾸준히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이상혁은 "LOL에서 프로생활을 하면서 개인적으로 성장했다. 주변 사람들이 저를 보며 영감을 얻는 것도 상당히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며 "나에게 LOL은 삶을 배울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자신의 프로생활에 대해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제공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