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23:46
연예

'학폭의혹' 조병규x송하윤 불똥→김풍 "언제 터질지 몰라, 미치겠다" 발언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6.06 21:3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만화가 김풍이 학교폭력 논란 스타들로 인해 피해를 본 심경을 전했다.

4일 유튜브 채널 '넷플릭스 코리아'에는 "단동진과 레오나르도 풍빈치, 넷플릭스를 평론하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김풍, 침착맨, 이창호, 단군이 출연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넷플릭스 공개 예정작 '대홍수'에 대해 대화를 나누던 중 김풍은 "대홍수가 여름 시즌 전에 했으면 좋겠다. 여름에 그러면 안좋다. 드라마고 영화건 간에 언제 터질지 모른다"고 말했다.

침착맨은 "피해자가 있는데 편하게 볼 수가없다"며 공감했다.

단군은 "며칠 전에 형님이 또…"라며 말끝을 흐렸고, 김풍은 "그만해.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는 자신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찌질의 역사'를 언급한 것.

김풍은 앞서 자신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찌질의 역사'에서 주연배우 조병규, 송하윤의 학교폭력 의혹이 연달아 논란이 되면서 피해를 입게 되어 안타까움을 안긴 바 있다.



사전제작으로 촬영을 마무리 했다고 알려진 '찌질의 역사'. 당시 제작사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공개 시점은 미정"이라고 전했다.

김풍은 이에 "미치겠다하하하하하"라며 심경을 간접적으로 전한 바 있다.

유튜브 채널 '이스타TV'에 나와서도 이와관련 이야기를 전했다. "미치겠다하하하하하"라며 심경을 전한 것에 대해 "그거는 제가 침묵을 깨고 정말 미칠 것 같아서. 소위 말해서 빡돌아서. 야마 돌아서. 올렸다"라며 "드라마가 아주 난항에 빠졌다. 그걸 하기 위해 2년 반, 3년 반을 개고생을 했다"며 씁쓸해했다.

이어 "세상에 제 노력의 결실이 나오는거 아니냐. 얼마나 기대됐겠냐"고 덧붙였다.



"올리고 나서 이건 커뮤니티에 돌겠다는 생각을 안 하고 올렸냐"는 물음에는 "하고 올렸다. 이건 의도를 하고 올렸다. 저는 피해자다. 제가 가해자냐. 거기 스태프들도 다 피해자다. 맞지 않냐. 너무 화가 나지 않냐"면서 "미안해서 얘기를 못하는 건지 모르겠지만 아무 얘기를 못 듣고 있다. 뉴스를 통해 알고있다. 미치겠다"고 전했다.

한편 원작자 김풍의 '찌질의 역사'는 2013년 11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연재된 웹툰이다. 서툰 청춘들의 연애 흑역사를 그려 많은 독자의 호응을 받은 바 있다.

기존 달달한 연애물과는 다른 20대에 막 접어들어 아직 어린 티를 못 벗은 남자들의 찌질한 과거담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영화 '공조', '창궐'의 김성훈 감독이 첫 드라마 연출에 나서고 배우 조병규, 송하윤, 려운 등이 주연으로 캐스팅됐으나, 조병규, 송하윤의 학교폭력 논란으로 인해 편성이 확정나지 않고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각 채널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