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9 06:22
연예

한혜진 "母 몰래 세컨드카 구입…혼날까 봐 서울 집에 숨겨놔"

기사입력 2024.06.03 22:38 / 기사수정 2024.06.03 22:38



(엑스포츠뉴스 박서영 기자) 모델 한혜진이 세컨드카를 처분한다고 밝혔다. 

3일 유튜브 채널 '한혜진 Han Hye Jin'에는 '"정든 포터를 떠나보냅니다.." 2년만에 세컨카와 이별하는 한혜진 심경 고백 | 차박 캠핑, 홍천 별장, 이별 여행, 양양 바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산지 1년 반이 됐다는 한혜진의 세컨드카에 한혜진은 "1주년을 못 챙겼다. 헤어지자 우리. 헤어지는 이유는 너는 나의 무릎 관절을 너무 아프게 해. 나는 나의 무릎을 케어해주는 이동 장치에게 가기로 했어"라고 말했다. 

세컨드카를 보낼 준비를 마친 한혜진은 "약간 눈물 나는데? 정 들었나봐. 정들게 따로 있지 트럭에 정이 들어?"라면서도 내부까지 청소하는 정성을 보였다. 



청소를 마친 뒤 세컨드카를 타고 캠핑 장소로 향하던 한혜진은 "이거 정말 무릎이 90도로 접힌다. 애초에 다른 차를 사야 됐어야 하는데. 다른 차를 사지 않은 건 진짜 천추의 한이다"라며 후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혜진은 "엄마가 좀 물어보고 사지 그랬냐고 하더라. 근데 난 엄마한테 혼날까봐 못 물어봤다 사실. 차를 서울 집에 숨겨놨다. 40살이어도 엄마는 무섭다"며 숨긴 이유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탁트인 절경의 푸른 바다 앞에 도착한 한혜진은 "엄마 보내줘야겠다. 동영상도 찍어야겠다"며 엄마를 생각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 = 한혜진 Han Hye Jin

박서영 기자 dosanba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