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4 08:29
연예

프로젝트 그룹 최초 재계약 "케플러란 이름으로 계속 하고파" [종합]

기사입력 2024.06.03 15:07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재계약에 성공한 케플러가 정규 1집으로 돌아왔다.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그룹 케플러(최유진, 마시로, 히카루, 서영은, 강예서, 휴닝바이헤, 김채현, 김다연, 션샤오팅)의 첫 정규앨범 '켑원고잉 온(Kep1going O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켑원고잉 온'은 케플러의 약 9개월 만의 컴백이자 데뷔 후 첫 국내 정규 앨범이다. 타이틀곡 'Shooting Star(슈팅 스타)'를 비롯해 다채로운 장르를 넘나드는 총 10개의 트랙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Shooting Star'는 리드미컬한 드럼과 감성적인 신스 라인, 일렉 기타가 인상적인 신스팝 장르의 곡이다. 케플리안을 향한 간절한 마음을 그려냈다. '행성', '갈릴레오' 등으로 대표되는 케플러 스토리텔링의 연장선으로 'Shooting Star'라는 곡 제목에 걸맞는 포인트가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9개월 만에 돌아온 케플러 히카루는 "희가 약 9개월 만에 컴백하게 됐는데 오래 기다려주신만큼 더 성장한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으며, 김채현은 "9개월 만의 한국 컴백이라 굉장히 긴장되고 설렌다. 멤버들이랑 이야기 많이 나누면서 한곡 한곡 담은 앨범"이라는 컴백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번 정규앨범에 대해 최유진은 "케플러와 케플리안이 함께하는 시간을 기념하는 축제이자 앞으로도 꿈을 향해 달려나가겠다는 의미처럼 저희에게도 팬들에게도 의미가 있다"면서 "2년 반이라는 시간동안 축적한 저희의 역량을 담고자 노력했기 때문에 다양한 음악을 만나볼 수 있을 거다. 타이틀곡뿐만 아니라 수록곡에도 노력과 애정을 담았다

더불어 김채현은 타이틀곡 '슈팅스타'에 대해 "케플리안도 너무 빛나는 별이고 서로 같이 빛내면서 달려나간다면 어떤 두려움도 없다라는 그런 메시지를 담았다"고 전했다. 



특히 케플러는 최근 Mnet 프로젝트 그룹으로는 처음으로 재계약에 성공했다. 다만 마시로와 강예서는 팀을 떠나며, 케플러는 7인 체제로 활동을 계속 이어 나간다. '켑원고잉 온'은 케플러가 9인으로 선보이는 처음이자 마지막 정규앨범이다. 

재계약에 대해 최유진은 "일단 저희 9명이서 지난해부터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해왔다. '걸스플래닛999' 이후 2년 5개월간 함께한 시간, 많은 분들이 응원해준 덕분에 그 시간이 소중하다고 느껴졌고 그래서 케플러라는 이름으로 계속 하고 싶었다"고 얘기했다. 



더불어 팀을 떠나는 강예서와 마시로는 남다른 소감을 밝히기도. 강예서는 "멤버들과 케플러로서 함께하는 시간이 너무나도 즐거운 추억이었고 부족한 부분도 있었겠지만 케플리안을 비롯해 저희를 응원해주는 분들에게 최선을 다한 시간이었다"며 "저희는 항상 9명의 자매라는 거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하다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마시로는 "일단 9명 멤버들이 케플러로 활동하며 좋은 기억이 많고 팬분들한테 받은 사랑도 너무 많다. 이번 정규 1집 활동에서도 따뜻한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비교적 담담히 말했다. 

한편 케플러의 정규 1짐 '킵원고잉 오'는 3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사진 = 고아라 기자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