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16:09
게임

IPO 전 기대감 고조... 시프트업, 투자 관계자 대상 기업 설명회 '라인 투어' 마무리

기사입력 2024.05.29 17:20



(엑스포츠뉴스 임재형 기자) 시프트업이 투자 관계자들에게 설명하는 '라인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서 기업공개(IPO) 전 기대감을 크게 높였다.

지난 28일 시프트업은 게임 개발 관련 기술-공정을 소개하는 '라인 투어'를 마무리했다. 이번 '라인 투어'는 애널리스트 및 투자자 등 증권사 관계자들에게 시프트업이 보유하고 있는 효율적인 게임 개발을 위한 기술과 노하우를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0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한 시프트업은 유가증권(KOSPI) 시장 상장을 위한 공모 절차에 돌입했다.

'라인 투어'는 시프트업의 대표 흥행작인 ‘승리의 여신: 니케’, 스텔라 블레이드의 '개발 환경 투어'와 '기술 관련 PPT 발표'의 순서로 진행됐다. 먼저 '개발 환경 투어'에서는 ‘승리의 여신: 니케’ 개발에 사용된 총기 액팅룸 시연과 '스텔라 블레이드' 개발에 사용된 3D 스캐너, 모션·페이셜 캡처 및 엔진 기술 시연을 통한 시프트업의 게임 제작 환경이 소개됐다.

이후 진행된 'PPT 발표'는 '시프트업의 개발 비전'을 주제로 효율을 추구하는 기술·공정 현황, 게임 제작 파이프라인 최적화, 연구 중인 차세대 AI 기반 기술 등을 다뤘다.



이번 라인 투어에 참가한 관계자들은 "투어에 참석해 보니, 트리플 A급 게임인 스텔라 블레이드가 100명 미만의 인원으로 4년 만에 개발된 것이 이해가 간다", "AI 기술 로드맵의 향후 성과가 크게 기대된다", "시프트업만의 '우수한 IP 개발 역량'과 ’개발 공정 관리(효율화)’가 투자자들에게 큰 매력을 느끼게 한다고 생각한다" 등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한편, 2013년에 설립된 시프트업은 게임 개발을 주 사업으로 영위하는 글로벌 게임 개발사로, 글로벌 게이머들의 관심을 모을 만한 세계관과 탄탄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게임과 트리플 A급 게임(블록버스터 급 게임)의 IP(지식재산권)를 보유 중이다.

사진=시프트업 제공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