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3 19:06
연예

'갑질 논란' 강형욱, 구구절절 해명 통했나? 207만→211만 구독자 상승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5.28 13:30 / 기사수정 2024.05.28 13:3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직장 내 괴롭힘 및 갑질 의혹 등으로 논란에 휩싸인 반려견 훈련사 겸 방송인 강형욱이 해명 방송 올린 뒤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증가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강형욱은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해명 방송을 올렸던 바. 

약 55분에 달하는 해명 방송에는 CCTV 감시부터 메신저 감시, 화장실 통제, 배변 봉투에 담은 명절 선물, 레오 방치, 보호자 험담 및 직장 내 갑질 의혹, 임금 체불 등 그간 논란이 된 여러 이슈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강형욱은 논란 발생 직후 해명을 하지 않고 침묵을 이어갔다. 그 사이 여러 의혹과 폭로가 계속 이어지면서 파장이 커졌다. 일주일이 지나서야 강형욱은 직접 입을 열어 그동안 벌어진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해당 영상은 공개된지 약 4일이 지난 현재(28일 오후) 조회수 550만 뷰를 넘어섰고, 댓글수도 10만 개가 넘게 달릴 만큼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당초 강형욱을 비판하는 부정적인 반응이 컸지만, 해명 방송 이후 그를 옹호하고 응원하는 이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해당 영상을 올리기 전 보듬TV 구독자수가 207만 명에서 현재 211만 명을 기록하면서 상승세를 보여 눈길을 끈다. 

물론 강형욱이 해명에 나섰지만 보듬컴퍼니 전 직원 A씨 등이 이들 부부의 해명 방송 내용에 재반박하는 내용의 자료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은 이어질 전망이다. 

이들은 당시 경험과 메신저 내용 등을 근거로 강형욱을 둘러싼 여러 의혹들이 모두 사실이라고 주장하는 상황. 이들은 법적 대응까지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져 향후 흐름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다. 



이처럼 의혹에 대한 양측 간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는 만큼, 강형욱이 또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에 따라 강형욱에 대한 대중의 이목이 쏠리면서 유튜브 채널 역시 관심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