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01:46
스포츠

"컨디션 좋아 내려가기 아쉬웠는데"…부상 복귀 후 쾅쾅! 대포 폭발, 박동원이 돌아왔다 [현장 인터뷰]

기사입력 2024.05.25 05:50 / 기사수정 2024.05.25 05:50

박동원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연타석 홈런을 때려내며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박동원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연타석 홈런을 때려내며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정현 기자) LG 트윈스 포수 박동원이 결장에 관한 아쉬움을 씻어내듯 뜨거운 타격감으로 NC 다이노스 마운드를 폭격했다.
 
박동원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하루 전(23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 오른쪽 무릎 후방 슬와근 부분 손상에서 복귀한 박동원. 돌아오자마자 화끈한 타격감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최종 성적은 4타수 2안타(2홈런) 3타점 2득점. 팀의 11-4 대승에 힘을 보탰다.

첫 홈런은 팀이 8-2로 앞선 4회말 나왔다. 1사 3루에서 구원 투수 최성영의 포심 패스트볼을 강타.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123m 2점 홈런(시즌 6호)을 때려 10-2를 만들었다. 분위기를 이어 곧바로 연타석 홈런을 만들었다. 팀이 10-3으로 앞선 7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구원 투수 최우석을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비거리 115m 솔로 홈런(시즌 7호)을 쳐 11-3으로 도망가는 추가점을 뽑았다. 사실상 KO 펀치를 날린 LG는 8회초 한 점을 내줘 11-4가 됐지만, 흔들리지 않고 팀 승리를 지켰다. 개인 네 번째 연타석 홈런이다.

박동원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연타석 홈런을 때려내며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박동원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연타석 홈런을 때려내며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경기 뒤 만난 박동원은 "컨디션이 좋아 (퓨처스리그로) 내려가기 아쉽다는 생각도 했다. 몸이 경기를 뛸 수 없는 상황이라 아쉬움을 뒤로 하고 갔는데, (퓨처스리그 코치진이) 신경을 많이 써주셨다. 퓨처스리그 감독님도 배려해주셔서 일대일 전담 코치님을 붙여주셨다. 코치님들께서 내게 정말 많은 신경을 써주신 덕분에 좋은 성적 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첫 번째 홈런은 오스틴이 우익수 뜬공으로 1사 3루를 만들어줬다. 플라이 하나만 나와도 내가 타점낼 수 있었기에 더 편하게 칠 수 있었다. 오스틴에게 정말 고맙다. 두 번째 홈런은 솔직히 안 넘어갈 줄 알았다. 운이 따르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박동원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연타석 홈런을 때려내며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박동원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연타석 홈런을 때려내며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박동원 말대로 아쉬울 수밖에 없던 퓨처스리그행이었다. 그는 지난 11일 사직 롯데전을 끝으로 부상 탓에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부상으로 빠지기 전 롯데와 주말 3연전 두 경기에 나서 타율 0.500(8타수 4안타) 1홈런 4타점 3득점으로 타격감을 끌어올렸기에 부상 이탈이 더욱 뼈아팠다.

건강하게 돌아온 박동원은 부상 기간 경기를 뛰지 못했던 아쉬움을 씻어내듯 맹활약했다. 23일 한화전에 이어 이날 경기까지 7타수 4안타(2홈런) 4타점 3득점으로 활약 중이다. 두 경기 만에 자신의 존재감을 증명했다. 염경엽 LG 감독이 말한 바로는, 본업인 포수로는 다음주 화요일(28일 인천 SSG 랜더스전)부터 출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박동원은 "지금은 수비 연습을 못하고 있다. 다시 한 번 다치면, 그때는 더 많이 쉬어야 하기에 캐치볼만 열심히 하고 있다. 트레이닝 파트에서 날마다 치료도 잘해주시고 신경을 많이 써주신다. 좀 더 시간이 지나봐야 할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박동원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연타석 홈런을 때려내며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박동원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연타석 홈런을 때려내며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안방마님 박동원이 빠진 사이, LG는 베테랑 포수 허도환과 기대주 김범석이 그 자리를 메우고 있다. 

박동원은 "많이 응원하게 됐다. 내가 출전해서 잘하면 좋겠지만, 지금은 다른 선수가 충분히 더 잘해줄 것으로 생각한다. (허)도환이 형과 (김)범석이는 정말 좋은 포수다. (좋지 않았던 팀 성적은) 포수 문제보다는 팀 흐름이 안 좋았던 것 같다. 스트레스 많이 받았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마음속으로 응원 많이 했다. 전력 분석하는 단체 채팅방이 있는데, '파이팅 하자'라고 응원의 메시지도 남겼다. 제3자에서 어떤 좋은 말이 도움될까 생각했지만, 항상 '파이팅'하고, '잘할 수 있다'라는 말밖에 안 해서 그게 가장 좋은 말 같았다. '고생이 많다'라고도 말했다"라며 웃어 보였다.

LG는 박동원 합류로 한층 더 강해진 공격력을 갖췄다. 팀이 애타게 기다렸던 박동원은 남은 시즌 팀에 더 많은 승리를 안겨줄 수 있을까.

박동원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연타석 홈런을 때려내며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박동원은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NC와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연타석 홈런을 때려내며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사진=엑스포츠뉴스 DB

박정현 기자 pjh6080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