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7 16:31
게임

운타라 "블랭크-울프와 함께 티모를 위한 조합 짜고파" (Game Not Over) [엑's 현장]

기사입력 2024.05.23 18:59



(엑스포츠뉴스 이정범 기자) OGN이 신규 e스포츠 프로젝트 'Game Not Over'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23일 오후 3시, 삼성동에 있는 OP.GG 사옥에서 게임 채널 OGN(온게임넷)이 신규 프로젝트 'Game Not Over'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오늘 OGN은 프로게이머들의 은퇴 후 재도약을 그리는 새로운 e스포츠 'Game Not Over' 프로젝트에 관한 소개와 함께, 콘텐츠 제작 방향에 관한 세부 계획을 밝혔다.



프로게이머들의 평균 은퇴 나이는 26.1세로, 또래들이 사회에 첫발을 내디딜 즈음 은퇴를 준비해야 한다. 이들에게 이번 리그는 과거의 추억과 팬들의 환호를 다시 느낄 기회의 장이 될 예정이다. OGN은 'Game Not Over' 프로젝트를 통해 팬들에게는 추억을, 레전드 게이머들에게는 새로운 기회를 열어주고자 한다.

새로운 리그는 특색 있는 플레이를 보여주기 위해 기존의 지루한 메타를 타파하는 새로운 경기 규칙들을 도입한다. 또한, '페이커' 이상혁과 '류' 유상욱의 제드 맞대결을 가능하게 했던 블라인드픽을 재도입하고, 올해 서머 시즌부터 중국 LPL에서도 적용할 피어리스 밴픽도 도입한다. 이는 전판에 사용했던 챔피언을 재사용할 수 없게 만들어 다양한 챔피언이 사용되도록 유도하는 규칙이다.



이뿐만 아니라, 정석처럼 굳어진 EU 메타(탑, 정글, 미드 1명씩, 바텀 2명)의 팀 구성 방식을 금지하는 파격적인 룰도 도입할 예정이다. 더불어 경기 중 채팅도 허용하고, 프로씬에서 과도하게 등장하는 챔피언 픽을 글로벌 밴으로 적용하는 '밴픽 로테이션 제도'도 도입해 경기의 다양성과 재미를 더하고자 한다.

'Game Not Over'는 6월 8일 토요일에 첫 매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출발을 알릴 예정이다. Match 1에서는 전 프로게이머들 간의 매치가 이루어지며, 승자는 결승으로 직행한다. 패자는 6월 18일 화요일에 있을 Match 2에서 유망주 팀과 결승행 티켓을 놓고 맞붙게 된다. 그리고 이날 결승전도 함께 진행된다. 경기는 독산동 레벨업 스튜디오에서 진행되며, 무관중으로 펼쳐진다. OGN 측은 "유관중으로 진행하고 싶었으나, 아직 보완할 것이 남아있다고 판단해 무관중으로 진행한다"라며 "추후 '최강야구'처럼 다양한 선수들이 팬들과 만날 수 있도록 유관중 경기를 진행하려 한다"라고 설명했다. 중계는 OGN 유튜브 채널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최훈 OGN PD는 "이번 리그를 통해 전 프로게이머들, 아카데미 선수들, 대학 리그, 크리에이터 등 유망주와 함께 뛰는 아마추어 리그를 추진하고자 한다"라며 "(이는) 선수 생명의 연장과 이스포츠 생태계의 선순환 구조 형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AI 기반의 게임 분석 기술과 문자 중계, 번역 기술을 활용해 국내를 넘어 글로벌로 활동 무대를 확장하고자 한다"라며 "점진적인 종목 확대를 통해 선수와 팬을 위한 리그를 만들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이 자리에는 전 프로게이머 '운타라' 박의진(이하 운타라)과 '쿠로' 이서행(이하 쿠로)도 함께 했다. 두 사람은 'Game Not Over'의 기획 취지에 공감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쿠로는 "선수가 은퇴하는 이유는 많다"라며 "실력 문제, 나이 문제, 군 문제 등이 대표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 은퇴 프로게이머들이 고민이 많다. 노선이 얼마 없기 때문이다. 방송, 해설, 코치, 아카데미 선생 정도다"라며 "이런 좋은 취지의 대회가 생긴 게 좋다"라고 전했다.

이어 운타라는 "실제로 '은퇴하고 나 뭐하지?'라고 생각했다"라며 "약 7년을 '롤'을 했는데 다른 거를 하려고 하니 0부터 시작하는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최대한 'LoL'과 관련한 직업을 하자고 생각했다"라며 현재 'LoL' 크리에이터로서 활동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후 그들은 함께 하고 싶은 사람들도 이야기했다. 운타라는 "'블랭크' 강선구, '울프' 이재완 같은 친한 친구들과 함께하고 싶다"라며 "이들과 함께 티모를 위한 조합을 짜고 싶다"라는 소망을 드러냈다. 쿠로는 "이전에 함께 팀으로서 뛰었던 선수들과 해보고 싶다"라며 "같은 팀이 아니었던 레전드들과도 해보고픈 마음이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OGN은 2022년 7월 글로벌 게임 데이터 플랫폼인 OP.GG에 인수된 후, e스포츠 리그뿐만 아니라 게임 및 게이머들의 이야기 등과 관련한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하는 게임 콘텐츠 스튜디오로 발돋움하고 있다.

OGN은 현재 국내 OTT 플랫폼인 웨이브(Wave)에서 라이브로 시청할 수 있다.

사진 = OGN, 엑스포츠뉴스 이정범 기자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