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3 18:35
연예

'선재업고튀어', 인기 과열에 서버 폭발→현장 예매설까지 "단관 美쳤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5.22 19:36 / 기사수정 2024.05.22 19:36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선재 업고 튀어'가 날마다 뜨거운 화제성을 자랑하는 가운데, 단관 이벤트 티켓팅까지 예사롭지 않다.

오는 28일 tvN 월화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이하 '선업튀') 측은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변우석, 김혜윤, 송건희 등 배우들과 함께 최종회를 함께 보는 단체 관람 이벤트를 마련했다.

해당 이벤트는 CGV에서 진행되며 22일 오후 6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예매창이 오픈됐다.

하지만 예매 시작 30분 전부터 CGV 홈페이지에는 이용자 및 대기자가 몰려 서버가 다운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모바일과 PC 모두 '동시 접속량이 많아 서비스 연결이 지연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는 안내 문구가 떴다. 



서버는 예매 시작 후 50여분이 지난 오후 6시 55분까지도 먹통인 상황이었다. 

많은 시청자와 팬들은 서버 복구를 기다리며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상황을 공유하며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또한 영화표 예매처럼 예매해야한다는 사실을 파악한 일부 팬들은 영화관에 직접 찾아가 현장 예매를 시도하려고 한다는 의견까지 속출했다. 

특히 한 시청자는 서버 복구 전 현장 예매를 위해 영화관에 갔다고 주장하며 "단관은 이미 매진"이라는 글을 게재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해당 시청자는 "6시 땡하자마자 표를 계속 뽑았다. 한 열 몇장 뽑은 것 같다"며 빈좌석을 모두 키오스크에 줄을 서있던 일부 이용자가 예매했다고 주장해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켰다. 

이에 예매에 실패한 시청자와 팬들은 "현장 예매가 뚫려있던 게 사실이었냐", "못 간 사람도 많은데 자기 표만 예매해야하는 거 아니냐", "회원당 2매 제한을 어긴 정황이 있다면 제보하겠다"며 나서기도.



단관 이벤트에도 남다른 화제성과 이슈를 몰고 오는 '선재 업고 튀어'의 인기에 일반 영화 관객들도 놀라움을 표했다.

영화관 이용을 위해 홈페이지를 찾은 일부 네티즌은 "영화 예매하러 들어갔다가 서버가 다운됐다길래 놀랐다. '선업튀' 인기 대단하구나", "아이돌 콘서트 때문에 서버 접속 오래 걸리는 건 익숙한데, 영화관 홈페이지에서 이런 상황이 생기니 신기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선업튀' 화제성을 실감했음을 밝혔다. 

사진 = tvN, CGV 홈페이지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