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16:29
연예

강형욱, '폭언·감시' 추가 폭로…직원들 "터질 게 터졌다" [종합]

기사입력 2024.05.20 23:55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강형욱 회사의 전 직원들의 또 다른 폭로가 나왔다.

20일 방송된 JTBC '사건반장'에서는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의 갑질 논란에 대해 다뤘다.

최근 온라인상에는 강형욱이 대표로 있는 보듬컴퍼니 전 직원들의 폭로글이 올라왔다. 이에 강형욱 측은 별다른 입장이 없는 가운데, '사건반장' 역시 강형욱 측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피드백이 없다고 했다.



이런 상황에서 '사건반장' 측은 전 직원들에게 제보를 받았다고 했다. 전 직원 A씨는 "'숨도 쉬지 말아라', '네가 숨 쉬는 게 아깝다', '벌레보다 못하다', '그냥 기어나가라' 이런 이야기 맨날 들었다"며 "목줄 던지는 건 다반사고 맨날 불려나가고 욕 먹고. 욕 먹는 거 훈련사들은 다 보고 있다"고 했다.

전 직원들은 "CCTV가 곳곳에 설치돼 있고 핸드폰만 쳐다봐도 경고가 날아왔다"고 했다. 또한 메신저를 지정해 놓고, 메신저 대화 내용을 모두 알고있었다고도 했다. 이후엔 메신저 감시 동의서를 강제로 작성하게 했다고도 했는데, 제보자는 실제 동의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또한 전 직원 B씨는 퇴사 후 급여로 9,670원을 받았다고도 했다. B씨는 고용노동청을 통해 왜 이것만 줬느냐 했더니 강형욱 측은 '담당 고객을 끝까지 살피지 못했으니 급여를 깎아야 겠다'고 했다고. 삼자대면을 하자고 날짜를 잡았으나 이후 강형욱 아내로부터 연락이 와서 세 차례에 걸쳐 급여를 정상적으로 입금했다고도 전했다.

고객 C씨의 제보도 이어졌다. C씨는 훈련사들에게 아이스 커피를 사다준 적이 있는데, 물이나 커피도 허락을 받고 먹어야 했다며, 군대 같은 분위기였다고도 했다.



직원들은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이라고. 직원들은 강형욱이 업계 거물이기 때문에 여태 나서지 못했다고 했다. 제보자 A씨는 "저는 사실 아직도 무섭다. 솔직히 그 사람이 저인 거 알까 봐 무섭다. 그냥 그 사람이 더 이상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눈물로 호소했다. TV에 나오는 걸 보면 괴롭냐고 묻자 그는 "못 본다"고도 했다.

최근 강형욱의 회사는 내부 사정으로 교육 서비스 전면 중지한다는 안내를 남겼다고. 또 다른  직원에 따르면 교육 서비스를 종료, 사업을 접으면서 폭로가 터진 듯하다고 추측했다. 또한 사직서에 여러 비밀유지 조항을 넣고, 민형사상 책임도 경고해 직원들이 겁을 먹고 있다고도 했다.

끝으로 '사건반장' 측은 제보자들의 말을 대신해서 전했다. 이들은 "강형욱 대표님 지금이라도 사과할 마음 없냐"는 메시지를 남겼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JTBC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