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16:41
게임

국제전 혈 뚫은 '쵸비' 정지훈 "앞으로 더욱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 생겨" [인터뷰]

기사입력 2024.05.20 12:40



(엑스포츠뉴스 임재형 기자) 젠지 미드 라이너 '쵸비' 정지훈이 이번 국제대회 우승 이후 다음 일정에 대한 원동력이 생겼다고 밝혔다.

젠지는 19일 오후 중국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에서 열린 2024 MSI 브래킷 스테이지 최종 결승전 BLG와 경기서 3-1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젠지는 첫 MSI 트로피를 들어올리게 됐으며, 서머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 시 '2024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티켓을 확보할 수 있는 권리도 얻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쵸비' 정지훈은 데뷔 후 내내 바라던 '국제전 우승'을 이뤄낸 것에 대해 "드디어 트로피를 들어올려 감정이 북받쳤다"고 미소를 지었다. 정지훈은 "앞으로 어떤 경기에서도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긴 상태다"고 더욱 높은 곳에 도전할 2024년을 예고했다.

LCK 내에서 첫 '4연속 우승'을 달성한 정지훈은 국제 대회 우승까지 일궈내면서 '세체미(세계 최고 미드 라이너)'에 착실히 다가가고 있다. 젠지는 이번 우승으로 LOL e스포츠에서 한 번도 등장한 적이 없는 '단일 그랜드 슬램(1년 동안 리그, MSI, 롤드컵 모두 우승)'을 도전할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

정지훈은 "'그랜드 슬램'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서머 시즌도 치열하게 준비하겠다"며 "이후 롤드컵 우승까지 기록한 이후 그때도 '세체미' 평가를 받고 싶다"고 전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플리커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