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16:38
게임

"이미 완성된 선수들... 코치진은 보좌했을 뿐" 젠지 김정수 감독 [인터뷰]

기사입력 2024.05.20 10:00



(엑스포츠뉴스 임재형 기자) 젠지 김정수 감독이 팀의 우승에 대해 "이미 선수들은 완성된 상태였고, 코치진은 잘 보좌했을 뿐이다"고 공을 돌렸다.

젠지는 19일 오후 중국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에서 열린 2024 MSI 브래킷 스테이지 최종 결승전 BLG와 경기서 3-1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젠지는 첫 MSI 트로피를 들어올리게 됐으며, 서머 시즌 플레이오프 진출 시 '2024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티켓을 확보할 수 있는 권리도 얻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정수 감독은 MSI 기간 젠지가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로 '다양한 챔피언 기용'을 지목했다. 김정수 감독은 "해외 팀들이 다양한 챔피언을 주저하지 않고 선택하고 있어서 우리도 함께 시도했다"며 "마오카이, 블리츠크랭크, 니달리, 카서스 등 등장한 챔피언에 더해 '캐니언' 김건부 선수는 샤코까지 준비하고 있었다. 이렇게 최대한 다양하게 연습하려고 힘썼다"고 설명했다.

MSI를 우승하게 된 이유로 김정수 감독은 "선수들이 이미 완성된 베테랑이었다"고 밝혔다. 김정수 감독은 "다들 부족한 부분이 없어 빠르게 한 팀이 됐다. 코치진은 선수들을 잘 보좌했을 뿐이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젠지의 이번 우승은 선수단, 코치진 간 유기적인 호흡으로 일궈낸 성과다. BLG를 상대한 전략에 대해 김정수 감독은 "아리-탈리야를 특히 잘 사용한다고 생각해 고정적으로 금지했다. 아울러 미드-봇에 힘을 싣는 밴픽, 인게임에서 BLG의 초반 스노우볼-중반 뭉치기 전략을 잘 파악한 것도 주효했다"고 밝혔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플리커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