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7 16:35
게임

아쉬움 남은 이번 국제전... T1 '케리아' 류민석 "티어 정리 늦었다" [MSI]

기사입력 2024.05.19 11:40



(엑스포츠뉴스 임재형 기자) T1 서포터 '케리아' 류민석이 연습 과정에서의 티어 정리가 늦었던 부분이 아쉬웠다고 밝혔다.

T1은 18일 오후 중국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에서 열린 '2024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이하 MSI)' 브래킷 스테이지 패자조 결승 BLG와 경기서 2-3으로 패배했다. '중국 챔피언' BLG를 끝까지 위협했던 T1은 마지막 세트에서 결정타를 날리지 못하면서 2024 MSI를 3위로 마감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케리아' 류민석은 먼저 T1의 방향성이 늦어진 것에 대해 아쉬움을 전했다. 류민석은 "일정이 빠듯한 상황에서 다른 팀과의 많은 연습을 통해 방향성을 확실하게 잡았어야 했다. 티어 정리 또한 늦게 돼 아쉽다"고 평가했다.

MSI에서 매번 결승 또는 우승을 앞두고 좌절한 만큼 류민석에게는 이번 대회 성적이 상당히 아쉬운 것 같았다. 류민석은 "앞서 많은 경험을 쌓은 만큼 이번 대회에서는 잘하고 싶었다"며 "성적은 아쉽다. 그래도 많은 부분을 배웠기 때문에 서머 시즌과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에서도 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BLG전 2-3 패배에 대해 류민석은 "죽지 않아야 하는 상황에서 그러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류민석은 "BLG가 매서운 면도 있었는데 우리 또한 끝까지 집중하지 못해 아쉬움이 남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제 2024 MSI는 한국과 중국 챔피언인 젠지, BLG의 맞대결로 트로피의 주인공을 가린다. 류민석은 최종 결승전 전망에 대해 "두팀 모두 잘해서 컨디션 관리가 중요할 것 같다. 그래도 젠지의 우승 가능성이 높을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플리커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