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6 02:42
연예

'수사반장' 이제훈, 마지막회 앞두고 병원서 추락…살인사건 전개는?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5.18 07:10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수사반장' 이제훈이 여공 살인 사건을 쫓던 중 옥상에서 추락했다.

17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수사반장 1958'에는 박영한(이제훈 분)이 사라진 여공들의 사건을 파헤쳤다.

이날 경찰서에는 공장에 다니던 김순정이라는 여공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여공의 흔적을 쫓던 박영한은 오금산 절벽 아래서 공장 옷을 그대로 입은 김순정의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에는 강간 흔적과 목이 졸린 자국, 외상에 의한 충격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여공 사건과 관련해 박영한과 형사들은 '종남 4공자' 권형근, 노윤학, 남정길, 정희성을 찾아갔다.



강간 살해된 채 실종된 여공 사건의 유력 용의자는 권형근. 그리고 사건 당일 나머지 세 사람은 권형근과 함께 있었다.

계속되는 형사들의 추궁에 종남 4공자는 "한 번만 저희 찾아오시면 밥줄보다 목숨줄이 먼저 끊긴다"고 하고는 자리를 피했다.

얼마 후 박영한과 형사들은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했다. 사고 현장에 피투성이로 쓰러진 사람들은 권형근, 노윤학, 남정길이었다.

박영한은 "근데 왜 셋밖에 없지?"라며 정희성만 변은 피한 사고 현장에 의문을 품었다. 그런 가운데 남정길은 아직 목숨을 잃지 않아 병원으로 이송됐다.

얼마 후 정희성은 남정길의 병실을 찾았다. 그는 "다행이다. 형 못 깨어나는 줄 알고"라며 울먹거렸다.

남정길의 어머니는 "네가 누워있는 동안 희성이가 널 지극정성으로 돌봤다"고 설명했다.



정희성은 남정길의 어머니에게 "어머니 피곤하실 텐데 들어가서 쉬셔라. 이제 제가 옆에 있겠다"며 그를 집으로 돌려보냈다.

정희성은 "이제 형이랑 저 밖에 안 남았다"며 "이렇게 된 것만으로도 천운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남정길은 "천운, 너도 그렇게 생각하는 거냐"며 "그냥 내가 죽길 바라지는 않았냐"고 물었다.

그런 가운데 박영한은 옥상에서 끈을 연결해 붙잡은 채로 병실 창문 틈으로 이들의 대화를 지켜봤다.

이내 돌변한 정희성은 "어떻게 나를 그렇게 잘 알아본 거냐"며 베개로 남정길의 얼굴을 압박했다.

끈에 의지해 이 광경을 훔쳐보던 박영한은 갑작스레 찢어진 끈에 그대로 바닥으로 추락하고 말았다.

한편 '수사반장 1958'은 18일 오후 9시 50분 마지막회를 앞두고 있다.

사진=MBC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