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5 23:20
연예

​​​송혜교 "나이 드는데 겉모습만 젊을 순 없어…연한 화장, 옷도 단순히" [화보]

기사입력 2024.05.17 09:15 / 기사수정 2024.05.17 09:1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송혜교가 화보를 통해 고혹적인 매력을 자랑하며 나이가 들어가는 것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송혜교는 최근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와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수퍼내추럴'과 '드레스업'이 대치되는 스타일로 하이주얼리의 일상성이 담긴 이번 화보에서 그녀는 존재감 넘치며 자연스럽고 우아한 애티튜드의 색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송혜교는 소녀에서 여인까지 시간을 가늠할 수 없는 배우의 말간 얼굴을 드러내며 다양한 콘셉트를 완벽하게 소화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송혜교는 "카메라 앞에 서며 나이 먹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다. 자연스러운 일이다. 웬만하면 '제 나이보다는 조금 더디게 가고 있구나' 정도의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하지만 자연스러운 시간의 흐름을 억지로 밀어내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어 "분명 나이가 드는데 겉모습만 쨍쨍하게 젊을 수는 없는 것이지 않나. 오히려 나이가 들수록 화장도 연해지고 옷도 단순해져야 더 멋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더 글로리' 이후 한창 촬영 중인 영화 '검은 수녀들' 이야기도 꺼냈다.

송혜교는 "'더 글로리'를 찍는 동안 송혜교라는 개인의 시간은 갖지 않았다. 7개월 간 거의 매일매일 촬영하면서 눈을 뜨고 감을 때까지 온전히 문동은으로 살았다. 작품이 끝나고 제가 더 이상 동은이 아니게 되었을 때의 공허함도 그만큼 컸다. 감정 소모가 큰 드라마였고 인간적인 아픔을 겪은 캐릭터였기 때문에 더 그랬던 것 같다"고 떠올렸다.



이어 "꽤 오래 걸렸지만 지금은 동은이를 충분히 잘 떠나보냈다. 그래서 새로운 작품도 시작할 수 있었다. ('검은 수녀들'은) 악령이 깃든 한 아이를 살리기 위해서 두 수녀가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다. 여성이 극을 이끌어 가는 여성 영화이기도 하다. 오컬트 장르는 후반 작업이 정말 중요하지 않나. CG가 들어갈 부분을 상상하면서 연기하고 있기 때문에 나중에 완성작을 보면 어떤 느낌일지 기대가 크다. 어렵지만 그만큼 재미있다. 못 봤던 표정들이 나오고, 그게 동은과는 또 다르다는 점이 흥미롭다"고 설명했다.

송혜교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코리아 6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 하퍼스 바자 코리아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