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6:34
스포츠

그러고도 네가 토트넘 팬이야!?…토트넘 팬들, 패배에도 '환호'→포스텍 '극대노+언쟁'

기사입력 2024.05.15 12:29 / 기사수정 2024.05.15 12:29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데일리 메일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데일리 메일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자신의 팀이 지길 바라는 토트넘 홋스퍼 팬들 때문에 안지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벌였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연합뉴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연합뉴스


토트넘은 승리에 실패하며 5위(19승 6무 12패 승점·63)에 머물렀고 4위 애스턴 빌라(20승 8무 9패·승점 68) 추격이 실패했다. 

리그 최종전만 남겨둔 토트넘은 마지막 경기에 승리하더라도 산술적으로 애스턴 빌라를 밀어내고 4위 탈환이 불가능해지면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이 좌절됐다. 

다만 이 경기를 이기길 바라는 토트넘 팬들이 많지 않았다는 점에서 의아함을 자아냈다. 이유는 바로 맨시티에 있다. 맨시티가 이 경기를 승리하면서 다시 단독 선두(27승 7무 3패·승점 88)로 올라섰고 2위 아스널(27승 5무 5패·승점 86)과의 우승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연합뉴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연합뉴스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와 관련된 질문을 세 차례나 받아 짜증을 냈다. 

포스테코글루는 팀뉴스 이후 곧바로 이와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일부 비율의 팬들(A proportion of fans)이 이 경기를 이기는 걸 원치 않을 것"이라고 말하자,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웃으면서 "일부 비율? 무슨 의미인가? 어떤 비율? 정말? 50%, 20%, 1%? 당신도 모르지 않나. 그래 답을 모르는 질문에 답해보자. 괜찮다. 사람들은 그들이 느끼는 대로 느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난 일관돼 왔다고 생각하고 토트넘이 원하는 곳으로 가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강한 믿음이 있다. 우리가 원하는 곳으로 갈 수 있는 묘책을 바라는 것이 아니다. 엄청난 노력이고 인내이며 강인함이다. 어떤 종류의 잘못이나 단기적인 결과에 대한 반응에 무너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연합뉴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연합뉴스


시간이 지나, 다시 한번 관련된 질문이 등장했다. 가장 큰 라이벌이 우승하길 원하는지 질문을 받자,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다시 한번 정색하면서 "모른다. 그런 방식으로 축구를 생각하지 않았다. 단순한 개념이다. 내일 밤 축구 경기일 뿐이다. 어떤 일이 일어날 거라고 생각하는가, 팀으로 무엇을 할 거라고 생각하는가? 우리가 이기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가? 난 걱정하지 않는다. 정말 상관없다"라고 전했다. 

이어 "난 누군가가 우리가 내일 나가서 선두 팀에게 축구 경기에서 승리하는 것 이외에 다른 무언가를 위해 나가는 것을 생각하는 걸 정말 증오한다. 내일 우리가 경기장에서 50%의 야유와 50%의 응원을 받는다면 모를까, 그럴 일은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현실에서 토트넘 팬들의 응원이 중요할 뿐이라고 말했다. 

답변을 다 마친 듯했지만, 다른 기자의 세 번째 관련 질문이 이어졌다. "대다수의 토트넘 팬이 토트넘이 지길 바라면서 라이벌 팀이 상항 축구에 큰 부분이라고 웃고 있다. 당신은 소셜미디어의 세대가 다가오고 있다고 생각하는가?"라고 질문을 받았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결국 다시 답변해야 했다. 그는 "당신이 소셜미디어에 살고 있다면, 아마 99%의 토트넘 팬들이 토트넘이 이기길 바라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제발 소셜미디어가 당신의 세계라고 말하지 마. 밖에 더 큰 세상이 있다고. 만약 그렇다면 아마 우리는 상담 세션이 필요할걸"이라고 비꼬았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연합뉴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연합뉴스


나아가 그는 "이해할 수 없다. 절대 그러지 않을 것이다. 라이벌 구도는 이해한다. 나도 셀틱 감독으로 레인저스와 지난 몇 년간 세계에서 가장 큰 라이벌 구도를 겪었다. 하지만 난 지금까지 그랬고 앞으로도 누군가 자신의 팀이 지길 바란다면 이해하지 않을 것이다. 그것은 스포츠가 아니다. 우리가 사랑하는 축구가 아니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하지만 토트넘 팬들의 생각은 달랐다. 스카이스포츠는 경기 전 설문을 통해 총 54%의 토트넘 팬들이 승리보다 패배로 아스널의 우승 실패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는 경기장에서도 드러났다. 

영국 더 선은 "경기가 이상하리만치 조용했다. 토트넘 팬들이 거의 소음을 만들어내지 않았다"라며 경기장 분위기가 이상했다고 전했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연합뉴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연합뉴스


경기를 중계한 스카이스포츠 해설가 개리 네빌은 "토트넘이 맨시티를 잠들게 하고 있다"라고 말했고 캐스터 피터 듀리는 "가장 이상한 경기다. 이렇게 조용할 만큼 이상하다"라고 하프타임에 말했다. 

하지만 경기는 후반에 맨시티 쪽으로 기울었다. 후반 6분 홀란이 케빈 더브라위너의 크로스를 밀어 넣어 결승 골을 넣었고 후반 추가시간엔 제레미 도쿠가 얻은 페널티킥을 홀란이 다시 성공시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언론은 "그 골로 맨시티 원정 팬들은 흥분했다. 이 골로 아스널을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하지만 맨시티 팬들만 흥분한 건 아니었다"라며 "몇몇 토트넘 팬들이 맨시티 골에 환호했다. 홈팬들 일부는 함께 '포즈난(폴란드 포즈난에서 유행한 뒤를 돌아 승리를 확신하는 세레머니)'을 했다"라고 전했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X 계정 캡쳐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X 계정 캡쳐


데일리 메일은 여기에 더해 한 소셜 미디어 영상을 소개하면서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0-2로 지던 중 테크니컬 에리어에서 한 토트넘 팬과 언쟁을 벌였다"라고 말했다.

영상에서 포스네코글루 감독은 경기 중 테크니컬 에리어에 있다가 벤치로 다가오면서 벤치 뒤에 있는 한 토트넘 팬과 삿대질을 하며 언쟁을 벌였다. 팬은 "아스널의 리그 우승을 막기 위해 우리가 져야 한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고 이를 듣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화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언론에 따르면, 토트넘 팬들은 후반 6분 홀란의 골이 터지자 "보고 있나 아스널!(Are you watching Arsenal)"이라고 응원가를 불렀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연합뉴스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이 15일(한국시간) 경기 중 벤치 뒤에서 맨시티를 응원하는 토트넘 팬에게 포스테코글루 감독이 분노를 참지 못하고 언쟁을 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이날 잉글랜드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엘링 홀란에게 연속 실점하며 0-2로 패했다.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와 우승 경쟁 중인 아스널을 막기 위해 토트넘이 져야 한다구 주장했고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분노했다. 연합뉴스


하지만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에 전혀 관심이 없었다.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난 그거에 관심 없다. 내 관측일 뿐이다. 난 당신들에게 말하지 않을 것이다. 내가 일을 하는 사람이다. 여러분들이 벌어지는 상황을 판단할 수 있다. 우승팀이 되기 위한 여러분의 노력에 있어서 무엇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지 상황을 잘못 읽었을 것이지만 괜찮다. 그것이 내가 여기 온 이유다"라며 오직 토트넘만 생각했다. 

사진=연합뉴스, SNS 캡쳐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