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02:09
스포츠

"내가 바로 프랑스 챔피언!" 이강인, 리그1 트로피 들고 '활짝'...PSG 입단 1시즌 만에 '우승컵 2개'

기사입력 2024.05.15 07:39 / 기사수정 2024.05.15 07:39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파리 생제르맹(PSG) 입단 1시즌 만에 리그 챔피언이 된 이강인이 우승컵을 들고 활짝 웃었다.

이강인은 13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리그1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는 사진을 게시했다. 이강인은 '프랑스의 챔피언'이라는 문구와 함께 트로피 이모티콘을 덧붙였다. 홈 구장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우승컵을 들고 활짝 웃으며 우승의 순간을 즐겼다.

이날 PSG는 이번 시즌 마지막 홈 경기를 치렀다. 툴루즈와의 2023-24시즌 리그1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1-3으로 패하긴 했으나 이미 우승을 확정지은 상태였기 때문에 결과는 중요하지 않았다.

PSG는 후보 선수들을 대거 출전시키며 선발 명단에서 힘을 뺐다. 전반 8분 만에 킬리안 음바페의 선제골로 앞서간 PSG는 5분 뒤 동점골을 내주더니 후반 23분과 추가시간 2골을 더 내주며 마지막 홈 경기를 패배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선수들은 패배를 금방 잊었다. 이강인을 포함한 선수들은 경기 후 홈 팬들과 함께 우승 세리머니를 즐기며 기쁨을 나눴다.

PSG 홈 마지막 경기였던 음바페도 이강인과 함께 우승을 자축했다. 기념 사진을 찍기 전 이강인과 장난을 치고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강인은 음바페의 엉덩이를 걷어차는 등 친분을 과시했다.





이강인은 마요르카 출신의 마르코 아센시오와도 정답게 사진을 찍었다. 아센시오와는 포지션 경쟁 관계에 있지만 마요르카라는 접점도 가지고 있다. 아센시오는 마요르카 유스 출신으로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기 전까지 마요르카에서 활약했다. 이강인은 지난 시즌까지 마요르카 유니폼을 입고 뛰었다.

이후 이강인은 가족들과도 기념사진을 찍었다. 리그1 공식 SNS 계정은 이강인이 가족들과 함께 사진을 찍는 모습을 따로 촬영해 게시했다.



이로써 이강인은 PSG 입단 1시즌 만에 트로페 데 샹페옹, 리그1 트로피 2개를 획득했다.

이강인은 스페인 발렌시아, 마요르카에서 활약했지만 두 팀 모두 우승을 노리는 팀은 아니었기에 리그 우승에 도전할 기회가 없었다.

하지만 PSG로 이적하면서 반전을 이뤘다. 시즌 초반 부상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차출로 많은 경기를 뛰진 못했지만 엔리케 감독으로부터 어느정도 신뢰를 받으며 출전 기회를 잡아갔다.

지난해 10월 AC밀란과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에서 PSG 데뷔골을 신고한 이강인은 이어진 브레스트와의 리그 경기에서 첫 도움을 올렸다. 몽펠리에를 상대로는 리그 데뷔골을 작성했다.



올해 초에는 툴루즈와의 트로페 데 샹페옹에서 우승을 결정 짓는 선제 결승골을 뽑아내며 PSG에 시즌 첫 트로피를 안겼다. 아시안컵에 다녀온 후에는 레알 소시에다드전 1도움, 몽펠리에전 1골, 르아브르전 1도움으로 활약했다.

로테이션 멤버임에도 올 시즌 32경기 4골 4도움이라는 무난한 활약을 펼쳤고, 이어 리그 우승컵까지 거머쥐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는 4강에서 탈락했지만 아직 쿠프 드 프랑스가 남아있어 트로피를 하나 더 추가할 수 있다.

오는 26일 올랭피크 리옹과의 쿠프 드 프랑스 결승전에서 이강인이 또 하나의 우승컵을 품에 안게 될지 기대를 모은다.

사진=이강인, 리그1 SNS, 연합뉴스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