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17:31
스포츠

"김민재 최고였어, 뮌헨 KIM 보유 기쁜 일"…떠나는 투헬 극찬으로 작별 인사

기사입력 2024.05.13 14:36 / 기사수정 2024.05.13 14:36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SNS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SNS


(엑스포츠뉴스 나승우 기자) 김민재를 바이에른 뮌헨으로 데려온 토마스 투헬 감독이 올 시즌을 끝으로 떠나는 자신과 달리 다음 시즌에도 남아 경쟁할 김민재에게 훈훈한 덕담을 건넸다.

뮌헨 소식을 전하는 '로로89 바이에른'에 따르면 투헬은 13일(한국시간) 볼프스부르크전 직후 기자회견에서 김민재에 대한 시즌 평가를 내려달라는 질문에 "전반적으로 그에게 매우 만족한다"라고 답했다.

"안타깝게도 레알 마드리드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과 같은 단계에서 실수를 한 부분도 있었다"라고 지적한 투헬은 "전반적으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믿음직스러운 선수였다"라고 박수를 보냈다.

이어 "아시안컵 전까지는 휴식할 틈도 없이 매 경기를 뛰었다. 모든 축구 선수들은 경력 동안 약간의 부진을 겪는다. 그럼에도 김민재의 행동 방식과 성격은 매우 긍정적이었다"라며 "뮌헨이 최고의 정신력을 지닌 최고의 선수를 보유하게 돼 기쁘다"라고 칭찬했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투헬은 이번 시즌이 끝나면 뮌헨을 떠난다. 투헬이 데려온 김민재는 이적설에도 불구하고 뮌헨에 남아 끝까지 경쟁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그런 김민재를 위해 자신감을 줄 수 있는 발언을 꺼낸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21년 중국 베이징에서 튀르키예 페네르바체로 이적, 유럽에 진출한 김민재는 해당 시즌 40경기를 소화하며 유럽 수준급 센터백으로 거듭났다. 이후 2022년 여름엔 이탈리아 세리에A 명문인 나폴리로 이적했고 역시 부동의 주전으로 올라서 46경기(2골) 출전을 이뤘다.

빠른 스피드와 공간 압박, 뛰어난 태클, 압도적인 공중볼 장악 능력으로 올리비에 지루, 로멜루 루카쿠, 치로 임모빌레 등 세리에A 정상급 공격수들을 상대로 선전했다.

이러한 활약에 김민재는 세리에A 우승과 함께 최우수수비수를 수상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도 이뤘다. 리버풀, 아약스 등 까다로운 팀들과 조별리그 일정을 치러 당당히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비록 8강에서 AC밀란에게 패해 탈락했으나 구단 역사상 가장 높은 곳까지 오르며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이 때 실력 인정을 받아 지난해 여름 뮌헨으로 이적했다. 당시 김민재를 데려오기 위해 투헬이 직접 전화를 걸어 뮌헨 이적을 추천한 사실이 밝혀졌다. 김민재가 뮌헨에 입성했을 때는 직접 버선발로 뛰쳐나와 김민재를 반갑게 맞이하면서 볼뽀뽀를 하기도 했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투헬의 신뢰 아래 김민재는 지금까지 분데스리가와 챔피언스리그,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등에서 주전으로 활약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세계 최고의 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후보 30인 중 22위에 오르며 수비수 중 최고 순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러나 시즌 후반기에 들어서면서 뮌헨이 김민재 출전한 경기에서 실점을 많이 내주기 시작했다. 3월 초부터는 김민재가 벤치로 내려가고 다이어와 더리흐트로 센터백 콤비가 바뀐 상황이다.

김민재가 주전에서 밀리자 여러 구단과 이적설이 흘러나왔다. 김민재는 지난해 여름 뮌헨과 2028년 여름까지 계약을 맺었다. 계약 만료까지 시간이 많이 남았으나 수준급 실력을 가지고도 벤치에 있는 김민재를 여러 구단이 원했다. 세리에A 인터밀란은 임대로 원한다고 했고 지난 여름 뮌헨과 김민재를 두고 경쟁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연결고리도 있었다.

독일 현지에서도 뮌헨이 1년 만에 김민재를 판매하는 게 큰 문제가 되지는 않을 거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지난 달 독일 슈포르트는 "이제 뮌헨 내부에서 김민재를 나쁜 영입으로 분류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논리적인 결과다. 투헬은 자신의 경기 계획에 김민재가 문제라고 생각한다. 가장 최근에 있었던 하이덴하임과의 경기에서 김민재는 다시 선발 출전했으나 3실점 중 2실점에 관여하며 전혀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라며 "투헬은 아스널전에서 김민재를 벤치에 앉혔고, 에릭 다이어와 마테이스 더리흐트를 선발로 세웠다"라고 전했다.

또한 "분데스리가 디펜딩 챔피언인 뮌헨은 지난 여름 김민재를 영입하기 위해 이탈리아 챔피언 나폴리에게 무려 5000만 유로(약 731억원)를 줬다. 하지만 한 가지 분명한 건 김민재는 이적 첫 시즌 이적료를 정당화 할 만한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것"이라며 김민재가 이적료 대비 만족스럽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민재의 미래에 혼란이 발생했다. 이번 시즌 이후 김민재에게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불분명하다. 김민재를 한 시즌 만에 되파는 것이 뮌헨에서는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라며 김민재가 1년 만에 뮌헨에서 쫓겨날 수 있다고 적었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이러한 보도에도 불구하고 김민재는 끝까지 뮌헨에 남아 경쟁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민재가 최근 레알 마드리드, 슈투트가르트를 상대로 최악의 경기력을 선보이자 뮌헨이 결국 방출 대상으로 분류한 것으로 보인다.

투헬도 김민재를 공개 비난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김민재는 두 번이나 너무 욕심이 많았다"라며 "첫 번째 실점 장면에서 비니시우스를 상대로 너무 빨리 움직이다 크로스의 패스에 잡혔다. 너무 예상 가능한 수비였고 공격적이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두 번째 실점 상황에서도 안타깝지만 또 실수를 했다. 5대2로 우리가 수적 우위를 점하고 있었는데 호드리구 상대로 공격적인 수비를 할 필요가 없었다"라며 "다이어가 도와주려고 하는 순간 김민재가 호드리구를 넘어 뜨렸다"라고 질책했다.

슈투트가르트와의 경기에서도 90분 풀타임을 소화헀으나 3실점을 허용해 뮌헨은 1-3으로 패했다. 결과적으로 김민재가 선발로 나선 2경기에서 뮌헨은 5실점 무승을 거둔 것이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바이에른뮌헨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바이에른뮌헨


이에 뮌헨은 김민재의 영입이 실패했다고 결론지었다. TZ는 "레알전 두 차례 실수는 김민재의 내부 평가가 나빠지게 만들었으며 수많은 팬들을 화나게 했다. 보드진은 합리적인 제안만 오면 1시즌 만에 김민재를 내보낼 준비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최근 나폴리에서 김민재 복귀를 원한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 나폴리가 5000만 유로를 낸다면 뮌헨은 김민재를 팔 의향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민재를 영입할 때 지불했던 이적료를 회수할 수만 있다면 기꺼이 판매하겠다는 뜻이다.

스카이스포츠 독일 역시 "뮌헨은 요나단 타(바이엘 레버쿠젠)를 주목하고 있다. 다른 선수들도 영입 후보에 올라와 있기 때문에 김민재나 다요 우파메카노가 올 여름 뮌헨을 떠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좋은 센터백 2명만으로는 부족하다. 김민재나 우파메카노는 높은 이적료에도 불구하고 활약이 부족했다. 한 명은 레알과의 1차전에서 2실점 빌미를 제공한 책임을 졌고, 다른 한 명은 평소 실수가 잦았다"라고 김민재나 우파메카노가 떠날 수 있다고 전했다.

뮌헨은 이미 김민재에 대한 입장을 명확하게 정리했다. 졸지에 실패항 영입이 된 김민재는 뮌헨에서의 생활을 1년 만에 끝마치게 될 위기에 놓인 상태다.

이런 김민재를 두고 떠나는 투헬은 "뮌헨이 최고의 정신력을 지닌 최고의 선수를 보유했다"라고 발언하면서 김민재에게 힘을 실었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토마스 투헬 바이에른 뮌헨 감독이 김민재에게 덕담을 건넸다. 13일 볼프스부르크와의 경기 이후 투헬은 김민재의 올 시즌 성적이 매우 만족스러웠으며 레알 마드리드전 실수에도 훌륭한 정신력과 태도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번 시즌을 끝으로 뮌헨을 떠나는 투헬은 자신이 데려온 김민재가 최근 이적설에 휘말리는 등 입지가 불안해지자 따뜻한 덕담으로 마지막 인사를 전한 것이다.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바이에른뮌헨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