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8 09:41
연예

"방시혁 의장, 뉴진스 인사 안 받아줘"…민희진 측 "사실 맞다"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4.05.13 11:53 / 기사수정 2024.05.13 13:2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그룹 뉴진스 멤버들의 부모들이 하이브에 전한 의견 메일이 공개됐다.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와 모회사 하이브는 지난달부터 갈등을 겪고 있다. 하이브가 어도어 민희진 대표와 경영진의 경영권 탈취 시도 정황을 포착했다며 감사에 들어간 것. 이후 민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고 반박에 나섰으며, 양측은 장문의 공식입장을 연이어 내고 공개적으로 갈등을 이어왔다. 

이러한 가운데 13일 일간스포츠는 민 대표가 하이브에 보낸 메일 전문을 공개했다. 해당 메일에는 뉴진스 멤버들의 부모들이 어도어에 전달한 서신이 포함됐다. 

서신에서 뉴진스 멤버 부모들은 하이브 레이블 빌리프랩의 신인 걸그룹 아일릿이 뉴진스의 콘셉트를 의도적으로 모방한 것으로 여겨진다며 "자의적으로 유사 기획을 추진한 하이브/빌리프랩에 어떤 의도였는지 확인을 요청드리는 바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된다면 뉴진스의 명예와 브랜드 가치가 손상되는 것은 자명하다"고 말했다. 



또한 "뉴진스 멤버들이 사내에서 방시혁 의장님과 마주쳤을 때마다 방 의장님께서 왜 멤버들을 모른척 하고 인사를 외면한 것인지 의아하다"며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뉴진스 멤버들의 인사를 받아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들은 뉴진스가 하이브 첫 걸그룹으로 준비를 해왔으나 르세라핌의 데뷔가 먼저 이뤄졌다며 "과거 하이브가 어긴 첫번째 걸그룹에 대한 약속과 쏘스뮤직 연습생 시절의 뉴진스 멤버들에 대한 무한 대기 / 방치 상태는 잊을 수 없는 악몽"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 대표는 이러한 의견이 담긴 뉴진스 멤버 부모들의 서신을 하이브에 전달했다고. "어도어 또한 저작권자로서, 제작자로서 브랜드 침해 이슈에 대하여 심히 불쾌함은 동일하다"면서 "해당 레이블의 답과 그에 상응하는 조치가 절실하니 빠른 답변을 바란다"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 같은 내용이 보도된 후 파장이 인 가운데, 민희진 대표 측은 "해당 의견을 뉴진스 멤버들의 부모들이 전달한 것이 맞으며, 어도어가 하이브에 메일로 전달한 것 또한 맞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