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5:05
연예

배우 A씨, 명품 키즈 편집숍 직원 임금체불 논란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5.10 17:21 / 기사수정 2024.05.10 17:21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A씨가 임금 체불 논란에 휩싸였다. 

명품 키즈 편집숍을 운영 중인 배우 A씨는 지난 2021년부터 2022년까지 B씨의 임금 1천만 원가량을 지불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위키트리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B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2021년부터 A씨의 편집숍에서 근무했다는 B씨는 4개월 후부터 급여가 밀리기 시작했으며, 5개월 차에는 전체 급여 중 50%만 수령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후 2개월치의 임금을 받지 못했으며, 임금 체불 이후 일방적으로 해고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B씨는 "동의 없이 1인 근무를 했다. 점심시간 없이 일했다"며 "연말정산 내역도 보여주지 않았고 4대보험도 납부하지 않고 있었다. 나 말고도 피해를 본 직원이 3~4명은 더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에 B씨는 A씨를 서울동부지법에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고. 공개된 판결문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23년 3월, 벌금 250만 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그러나 이후에도 A씨는 B씨에게 체불된 임금을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씨는 2010년 영화로 데뷔했다. 2018년 출연한 드라마가 마지막 연예 활동이며, 이후 비연예인 사업가와 결혼해 득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