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4:24
연예

'맥베스' 송일국 "어떻게 캐릭터 표현할지 고민…살부터 빼야할 듯"

기사입력 2024.05.10 14:55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맥베스' 출연진들이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과 임하는 자세에 대해 전했다.

10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연극 '맥베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황정민, 김소진, 송일국, 양정웅 연출이 참석했다.

셰익스피어의 4대 비극 중 하나인 '맥베스'는 스코틀랜드의 왕 맥베스가 자신의 욕망 때문에 타락하다 파멸에 이르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이날 황정민은 '맥베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 "수많은 분들이 이 작품을 오마주했고 다시 재창작해서 공연도 올렸다. 수많은 작품에 대한 레퍼런스가 많은데, 그만큼 많은 것들이 함축되어있는 작품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알기로는 이 작품이 셰익스피어의 다른 작품들보다 시간이 짧다. 그만큼 그 당시에 글빨이 굉장히 좋았다는 것"이라면서 "그만큼 의미가 함축적으로 담겨있기 때문에 후손들이 공부할 수 있는 거리가 많은 거다. 그래서 당연히 '맥베스'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있었다"고 전했다.

레이디 맥베스 역을 맡은 김소진은 " 아직 연습 초반이긴 하지만, (레이디 맥베스는) 맥베스라는 인물이 결국 비극적인 파멸로 이르게 되는 것에 굉장히 큰 영향을 미치는 인물"이라고 전했다.

그는 "그래서 뭔가 인간다움이라는 것을 저버리고 자신의 욕망을 쟁취하기 위해서 행동해나가는 강한 의지들, 그것으로부터 얻게 되는 불안, 두려움, 죄책감, 다양한 복잡한 감정들의 변화를 관객분들이 잘 이해하고 공감하실 수 있도록 잘 찾아서 그려보고 싶은 바람이 있다"고 전했다.

제작진들로부터 가장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 배우로 꼽힌 송일국은 "과찬이시다. 뱅코우의 멋진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이라면서 "일단 살부터 빼야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맥베스'는 7월 13일부터 8월 18일까지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관객들과 만남을 갖는다.

사진= 박지영 기자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