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8 10:17
연예

전배수 "첫 딸 김지원 덕에 여기까지 왔다…김수현 넋 놓고 봐" (유퀴즈) [종합]

기사입력 2024.05.08 21:31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전배수가 김지원과 김수현을 언급했다.

8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가족'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김미경과 전배수가 게스트로 등장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요즘 뭐 두 분 다 핫한 어머니, 핫한 아버지다. 두 분이 엄마, 아빠로 출연했다 하면 대박이 난다. 하는 작품마다 잘 되니까 기분이 좋으실 거 같다"라며 물었다. 전배수는 "처음에는 저도 의아했었고 이제는 제작사 측에서 저를 부적처럼 생각해서"라며 자랑했다.



유재석은 "저희가 가정의 달을 맞아서 두 분을 특별히 어버이날 대표 어머니, 아버지로 모셨다. '유퀴즈' 출연 제의를 받고 어떠셨냐"라며 궁금해했다.

김미경은 "이런 예능이나 이런 걸 조금 힘들어하는데 주변에서 '유퀴즈'라면 무조건 나가라고 하더라. '영광이다' 싶어서 '에라 모르겠다' 하고 나왔다"라며 털어놨고, 전배수는 "저는 첫 예능이다. '유퀴즈'라서 개인적으로 너무 영광이고 섭외되고 집사람한테 '나 유퀴즈에서 나오라는데?' 했더니 저를 안아주더라. 생전 그런 일이 없었는데. 첫 예능이 '유퀴즈'라는 게 영광스럽다"라며 밝혔다.

또 전배수는 "'눈물의 여왕'에서 제 큰딸, 큰아들이 윤주 씨랑은 10살 정도 차이가 나고 큰아들은 7살 차이가 난다. 지금은 시청률도 좋고 익숙해져서 그런 이야기가 안 나오는데 처음에 나오면 '큰아들이 아빠보다 더 늙어 보인데. 저게 무슨 아빠냐' 했다"라며 귀띔했다.



더 나아가 전배수는 "제 첫딸이 김지원 씨였다. 그래서 지원 씨는 남다르고 이번에도 '눈물의 여왕' 대본 리딩하고 조촐한 파티를 할 때 지원 씨한테 가서 '네 덕분에 내가 여기까지 왔다' 이렇게 했다"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전배수는 "우연치 않게 제 자식들이 다 변호사가 됐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조세호는 "우영우 씨도 변호사 씨고 김수현 씨도 변호사 씨고"라며 맞장구쳤다.

유재석은 "이제는 밖에 다니면 누구 엄마, 아빠로 불리는 일이 많을 거 같다"라며 거들었고, 김미경은 "제가 인스타그램을 하는데 거기에 (메시지가) '엄마'라고 온다. 외국인들이 전부 저에 대한 호칭이 엄마다"라며 전했다.

유재석은 "우리 '눈물의 여왕' 이야기를 아까도 했습니다만 아들 역할이 김수현 씨이지 않냐. 어땠냐"라며 질문했고, 전배수는 "개인적으로 너무 영광이다. 첫 촬영할 때는 넋 놓고 얼굴만 보고 있었다. 개인적으로 팬이었고 넋 놓고 '내가 수현이 아빠도 해보는구나' 했다. 그 친구 자체가 워낙 나이스하고 어떨 때는 헐랭이 같고 그리고 현장에 올 때 우리 용두리 식구들이 많지 않냐. 정말 막내아들 모드로 와가지고 재롱떨고"라며 칭찬했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