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8 09:42
연예

"꽃길만 걷진 않았지만"…막 올린 엘라스트의 개화기 [엑's 인터뷰③]

기사입력 2024.05.06 14:50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엑's 인터뷰②]에 이어) 그룹 엘라스트(E’LAST)가 4년 노력의 결실을 담은 첫 정규 앨범을 냈다. 그야말로 피땀눈물. 어느 곡 하나 멤버들의 지문이 안 묻은 노래가 없다.  

최근 엘라스트(라노, 최인, 승엽, 백결, 로민, 원혁, 원준, 예준)는 서울 강남구 엑스포츠뉴스 사옥에서 진행된 첫 번째 정규 앨범 '에버레스팅(EVERLASTING)' 발매 기념 인터뷰에서 컴백 기대포인트를 밝혔다. 

"개인적으로 팬분들께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물론 앨범 준비 과정에서 그에 따른 노력도 굉장히 많이 했기 때문에 기대를 하고 있다." (로민)

"저도 그렇고 멤버들도 수록곡을 굉장히 마음에 들어 하는데 타이틀곡뿐만 아니라 수록곡들도 사랑받는 팀이 됐으면 좋겠다. 사실 타 팬분들이 수록곡까지 찾아 듣기는 어렵지 않나. 저희는 수록곡에도 자신감이 있어서 많이 듣고 알아봐 주셨으면 좋겠다." (원혁)

"첫 정규인 만큼 엘링(팬덤명)들의 반응도 궁금하고 이번 정규 앨범을 통해서 많은 대중분께 알려지면 좋겠다." (원준)







정성껏 공을 들인 웰메이드 앨범의 탄생을 알린 엘라스트. 그도 그럴 것이 신보에는 타이틀곡 '가솔린(Gasoline)'을 비롯해 멤버 전원이 작사, 작곡에 참여한 수록곡 '아이(i)', '캔디샵(Candy Shop)' 등 다양한 음악 색깔이 담겼다. 

예준은 "저희는 창작에 흥미가 많고 잘하는 편이라서 평소에도 작사, 작곡을 꾸준히 하고 있다. 직접 안무 창작도 해서 이런 부분들이 앨범 작업할 때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자신했다. 

앨범 전반에 참여한 만큼 엘라스트는 '자체제작돌'이라는 수식어도 탐냈다. 원혁은 "프로듀서님께서 '아이'를 직접 작사, 작곡하고 안무까지 창작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체제작돌 그 자체인 것 같다'고 해주시더라. 대중들도 그렇게 불러주실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앞서 멤버들은 지난 2일 컴백 쇼케이스 당시 뮤직비디오 촬영 후에도 새벽에 녹음실에서 작업하는 등 밤을 새울 때가 많았다고 밝힌 바. 







평소 컨디션 조절을 어떻게 하는지 묻자 원혁은 "못하고 있다"면서 웃은 뒤 "사실 바쁘고 연습할 기회가 있다는 건 너무 감사한 시간이다. 멤버들도 그런 부분에 있어서는 다들 파이팅이 넘친다. 오히려 가만히 있을 때 심적으로 힘들고 차라리 몸이 바쁘면 감사하고 좋다"고 이야기했다.

라노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을 순 없으니 잘 못 자는 대신 챙겨먹기라도 하는 것 같다"고 했다. 

원혁은 "항상 매 앨범에 최선을 다했지만 이번에는 최선에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했다"며 "첫 정규고 음악방송도 오랜만에 하는 거라서 누가 봐도 부끄럼 없이 해내고 싶었다. 사실 만족이 안 돼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기도 했다. 멤버들끼리 지금도 밤새우면서 연습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한층 성장한 퀄리티를 보여주고 싶다"고 털어놨다.

6명의 피땀눈물이 담긴 앨범이지만 "아직도 미완성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힌 멤버들. 

원혁은 "항상 완성됐다거나 완벽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피하려고 한다. 그러면 현실에 안주하게 된다. 저희가 아니라 다른 사람들이 봤을 때 완성됐다고 느끼는 것을 기대하는 스타일이라 그에 맞게 아쉬움 없이 준비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EVERLASTING(에버레스팅)'의 줄임말로, 시공간을 초월해 팬들과 영원히 함께하는 그룹이 되겠다는 포부로 지난 2020년 가요계에 당차게 데뷔한 엘라스트.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던 멤버들은 "꽃길만 걸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힘들었던 시간은 엘링들 덕분에 이겨냈다고 생각한다. 4년 동안 팬분들께 감사한 기억밖에 없어서 앞으로도 음악적으로나 무대 밑에서도 서로 행복할 수 있도록 얘기를 많이 하고 싶다"고 말했다. 

사실 엘라스트의 진가는 일본에서 먼저 알아봤다. 지난 2일 컴백한 엘라스트는 본격적인 국내 활동에 앞서 '링크 케이팝', '케이콘 재팬 2024' 등 일본 활동을 먼저 소화하며 글로벌 행보를 펼친다. 

원준은 "코로나 시기에 데뷔를 해서 팬분들과 오프라인 접촉이 쉽지 않았다. 팬분들과 팬사인회나 음악방송을 하면서 만난 날이 오래되지 않아서 앞으로 쌓을 추억들이 기대된다"며 "엘링들뿐만 아니라 대중들께도 엘라스트라는 그룹을 널리 알리고 싶다. 국내에서도 인지도가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멤버들은 4년 만에 나온 첫 정규 앨범에 감격함과 동시에 기다려준 팬들에게도 하고 싶은 말을 전했다. 

"정규를 오래 바라셨을 것 같은데 너무 기다리게 해서 죄송하다. 팬분들께 기다리느라 고생 많았고 고맙다고 얘기해주고 싶다." (원혁)

"정규 앨범을 발매할 수 있는 원동력은 멤버들과 회사 식구분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건 팬분들의 꾸준한 사랑과 관심 덕분이다. 정규 앨범까지 올 수 있도록 응원해 주신 엘링분들께 감사하다. 항상 어떤 것에 대한 약속을 하지만 지키지 못할 때가 많은데 말보다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 기대해 달라." (라노)  

"누군가에게 사랑을 받는 일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고 행운 같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엘링분들께서 항상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 이번 정규 앨범이 영원함을 뜻하는 '에버레스팅'인 만큼 엘링들 위해서 쉬지 않고 달릴 테니까 끝까지 저희를 사랑해 주시면 감사하겠다." (원준)

"영원히 우린 같이 있을 거라는 얘기를 해주고 싶다. 정규인 만큼 노력을 많이 했기 때문에 결과도 좋았으면 좋겠다. 무엇보다 팬분들과 대중분께 '얘네 잘한다'라는 말을 들을 수 있게끔 노력하고 발전하겠다." (백결) 

"일단 정규 앨범을 기다려줘서 고맙다고 말하고 싶고 재입덕할 수 있게끔 많은 노력과 그에 따른 실력을 보여줄 테니까 기대해 달라. 새로 입덕할 엘링이들에게도 환영한다고, 오래 가자고 얘기하고 싶다." (로민)

"아이돌과 팬의 관계 자체가 특별하다고 생각이 든다. 한 대상에게 무한한 지지와 사랑을 준다는 게 대단한 일 아닌가. 사랑 받는 입장에서 정말 큰 행운이다. 팬분들이 우리와 함께 하는 시간을 기억되는 순간으로 생각했으면 좋겠다. 이번 앨범 역시 팬분들과 좋은 추억을 쌓고 싶다." (예준)

한편, 엘라스트의 정규 1집 '에버레스팅'은 현재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할 수 있다. 

사진=이엔터테인먼트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