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8 10:13
게임

2024 스프링 시즌 시청 지표, 역대급... 결승전 동접자 410만 육박 [LCK]

기사입력 2024.05.01 10:20



(엑스포츠뉴스 임재형 기자) 지난 4월 14일 막을 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시즌이 역대급 시청 기록을 세웠다. 특히 이번 결승전 최고 동시 접속자 수(PCU)는 약 410만으로, 지난 2022년 스프링 517만에 이어 역대 2번째로 높은 수치다.

30일 라이엇 게임즈는 2024 LCK 스프링 시즌의 시청 지표를 공개했다. 라이엇 게임즈에 따르면 지난 1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린 2024 LCK 스프링 젠지와 T1의 결승전은 최고 동시 접속자 수(PCU) 408만 9951을 달성했다. 이는 2022년 LCK 스프링에서 달성한 PCU 517만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2024년 LCK의 중국어 공식 중계 계약이 성사되지 않으면서 PCU 하락이 예상됐으나 글로벌 시청 지표의 흐름은 유지됐다. 여기에다 젠지와 T1의 결승전이 풀 세트 접전으로 이어졌고 경기 내용도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빼어났기에 전 세계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결승전에 대한 수치만 높은 것이 아니라 스프링 정규 리그에 대한 팬들의 관심도 꾸준히 이어졌음이 수치로 입증됐다. 이번 스프링 기간 평균 분당 시청자 수(AMA)는 1년 전에 비해 46.1% 상승한 43만에 달했다. 이는 2021년 프랜차이즈 출범 이후 최고 기록이다. 결승전 전체 AMA는 232만 3852를 기록하면서 전년 스프링보다 37.6%나 올랐다.

LCK를 사랑하는 국내 팬들의 관심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는 점도 수치로 나타났다. 유튜브와 아프리카TV, 네이버 이스포츠를 통해 생중계된 이번 LCK 스프링은 스플릿 전체의 국내 AMA가 18만 4330을 기록, 1년 전보다 46.1% 증가했고 결승전의 AMA는 70만 1406을 기록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85.9%나 급증했다.



국내 시청 지표가 대폭 상승한 이유는 2023년 한국에서 열린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이후 국내 팬들의 관심이 급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울과 부산을 오가며 진행된 2023 롤드컵에서 한국 대표로 출전한 T1이 내로라하는 중국 팀들을 모두 제치면서 우승을 차지했고 우승 당시 구성원들이 그대로 T1에 남아 이번 스프링을 소화하면서 팬들의 관심이 이어졌다. 여기에 LCK 4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젠지가 월드 챔피언인 T1을 상대하면서 상승효과가 더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인플루언서들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코스트리밍의 비중이 높아진 것도 전체 시청 지표 상승에 긍정적으로 기여했다. 코스트리밍의 비중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으며 전체 시청 지표 가운데 28%를 차지했다. LCK 코스트리밍에 참여하는 스트리머는 LOL e스포츠 콘텐츠에 적극 참여함으로써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며 하나의 흐름으로 자리를 잡았다.

스프링 스플릿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LCK는 오는 6월 12일 서머 스플릿에 돌입한다. 서머 결승전은 오는 9월 7일부터 8일까지 경북 경주시에 위치한 경주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 박지영 기자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