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4:05
연예

"처음부터 장민호x장성규"…노래 완창하면 금반지 주는 '2장 1절' [종합]

기사입력 2024.04.30 13:3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2MC 장민호, 장성규가 길거리 노래 토크쇼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30일 KBS 2TV 새 예능프로그램 '2장 1절'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장민호, 장성규, 정아영PD가 참석했다. 

'2장 1절'은 장민호와 장성규 ‘2장’이 동네 이웃들을 만나 인생 이야기를 듣고, 애창곡 ‘1절’을 완창하면 금반지도 선물하는 동네 길거리 노래 토크쇼다. 지난해 KBS ‘장바구니 집사들’에서 집사장으로 활약한 트로트 가수 장민호, 방송인 장성규가 이번에는 2장 브라더스로 다시 뭉쳐 ‘넘사벽’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장성규는 "장민호와 프로그램을 통해 세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됐다고 전하며  "형이랑 프로그램 3개째인데 처음부터 좋았고 형을 따라가고 싶었고, 편안했다. 형과의 합이 100%라고 생각을 했다. 이번에 하면서 이 형이랑 함께하는 시간은 쌓일수록 더 풍성해지고, 퍼센티지에 제한이 없겠구나 싶다. 형이랑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프로그램 제목에 관해, "1절 가사를 틀리지 않고 부르시는 분께 100만원 상당의 금반지를 준다"고 설명을 더했다.




장민호는 "장성규, 장민호 이름 성씨 장을 따서 두 명의 장 '2장'. 노래 토크쇼 1절을 완벽하게 불러야 금반지를 상품으로 얻어 갈 수 있어서 '1장'이다"라고 설명했다.

장성규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장성규 씨는 전문 MC이고, 저는 가수이자 MC를 보는 사람이기 때문에"라며 "장성규 씨가 어느 정도 길을 열어주고, 마음을 열지 않으면 사실 쉽지 않다. 장성규 씨의 가장 큰 장점은 남들의 이야기를 심도 있게 들어주는 데 있다. 지금 많은 프로그램을 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매 회차 배운다는 생각으로 온다"고 전했다.

정아영 PD는 프로그램 기획 의도에 대해 "사람 이야기에 힘이 있다고 생각했다. KBS가 잘 해왔던 '다큐 3일', '6시 내 고향'처럼 유쾌하게 하고 싶다는 생각이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처음부터 장민호, 장성규를 염두에 두고 프로그램을 기획했고 제목으로도 연결됐다며  "애창곡 1절이라는 장치를 추가했다. 애창곡 없는 사람 없지 않냐. 유쾌한 이야기를 담고자 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2장1절'은 오는 5월 1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사진=KBS 2TV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