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0 15:11
연예

김용림 "故 남일우 덕 시집살이 견뎌…시母가 유리 깨기도" (회장님네)

기사입력 2024.04.29 21:58 / 기사수정 2024.04.29 21:58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김용림이 남편 故남일우 덕에 시집살이를 견뎠다고 고백했다.

29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는 故남일우, 남성진, 김지영까지 가족 모두가 배우인 연예계 대표 가족 김용림이 출연해 가족에 대한 진심을 전했다.

이날 김용림은 "남편이 애교를 안 받아줬다"며 무뚝뚝했던 남편을 떠올렸다.

김수미는 김용림에게 "어떻게 연애를 했대"라며 두 사람의 연애사를 궁금해했다.

이에 김용림은 "남편이 보름달을 보고 '같이 앉아서 항상 저 달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로맨틱한 프로포즈를 떠올렸다.



김용림은 "남편이 매일 나를 집까지 데려다 줬다. 하루도 안 빠지고"라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김용림은 이날 고된 시집살이를 떠올리기도 했다.

그는 "우리 시어머니가 절대로 음식을 시키지 않았다"며 "(몸은 편했지만) 정신적으로 시집살이를 시켰다"고 토로했다.

이어 "남편이 중간에서 역할을 잘 해서 이혼하지 않고 살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나도 헤어지고 싶을 때가 있었는데, 남편이 너무 공정했다. 아무리 효자라도 시어머니가 잘못한 건 '엄마가 잘못했다'고 했다"고 떠올렸다.

그는 "우리 시어머니는 의자 하나 가지고 8장 유리를 다 깨실 정도의 성격이었다. 남편이 외박을 한 번 해본 적 없다"고 당시 시어머니를 떠올렸다.

사진=tvN STORY 방송화면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