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7 22:50
스포츠

'똥패스+꽈당' 매디손 콤비 큰일났다…토트넘 부주장, 6G 연속 공격포인트 '0'

기사입력 2024.04.29 18:42 / 기사수정 2024.04.29 18:42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토트넘 홋스퍼 주장단 손흥민과 제임스 매디슨이 전반기 때 보여주던 호흡을 재현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토트넘은 지난 28일(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티다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북런던 더비'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전에만 3골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어졌다. 전반 15분 아스널의 코너킥 공격 상황에서 크로스가 미드필더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머리 맞고 들어가 토트넘의 자책골로 이어졌다. 이후 전반 23분 센터백 미키 판더펜이 동점골을 터트리는 듯했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득점이 취소됐다.

아스널에 끌려 가던 토트넘은 전반 27분 부카요 사카에게 추가골을 내줬고, 전반 38분 다시 코너킥 상황에서 카이 하베르츠의 헤더 추가골을 허용하면서 전반전을 0-3으로 마쳤다. 일부 토트넘 홈팬들은 패배를 직감해 일찍 자리를 뜨기 시작했다.




토트넘은 저력을 발휘하면서 아스널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전반 29분 크리스티안 로메로가 상대 골키퍼의 패스 미스를 노려 추격골을 터트렸고, 후반 42분 벤 데이비스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손흥민이 성공시키면서 스코어를 한 골 차로 좁혔다.

2골을 터트리며 동점까지 단 한 골만 남겨 두고 있었지만 토트넘은 끝내 동점골을 넣지 못하면서 시즌 마지막 북런던 더비를 2-3 패배로 마무리하며 아스널에 승점 3점을 내줬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의 4위권 경쟁에 빨간불이 켜졌다. 현재 승점 60(18승6무9패)로 리그 5위에 위치한 토트넘은 2경기 더 치른 애스턴 빌라(승점 67)를 추격 중이다. 토트넘이 순연된 2경기를 모두 이겨도 빌라보다 승점 1점 뒤쳐지고, 설상가상으로 잔여 일정 상대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가 있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가능성이 점점 낮아졌다.

반대로 토트넘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긴 아스널은 승점 80(25승5무5패)이 되면서 리그 선두 자리를 지키며 한 경기 덜 치른 맨체스터 시티(승점 79)와의 프리미어리그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한편, 이날 선발로 나선 토트넘 주장 손흥민과 부주장 제임스 매디슨 사이에서 불협화음이 일어나 눈길을 끌었다.

전반 41분 토트넘은 전방 압박으로 아스널의 후방 빌드업을 중간에서 차단해 역습을 진행했다. 이때 공은 상대 페널티 아크 서클 바로 앞에 있던 손흥민에게 연결됐는데, 손흥민은 슈팅보다 옆에 있던 매디슨에게 패스했다.

그러나 손흥민의 패스가 살짝 뒤쪽으로 오면서 앞으로 전진하던 매디슨은 역동작에 걸리는 바람에 미끄러 넘어졌다. 매디슨은 넘어지는 가운데 어떻게든 공 소유권을 지키려고 했지만, 공이 아스널에게 넘어가면서 토트넘의 역습은 허무하게 종료됐다.

새 시즌을 앞두고 토트넘 주장단으로 선임된 손흥민과 매디슨은 전반기 때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는 것임에도 뛰어난 콤비 플레이를 펼치며 토트넘의 공격을 이끌었다.




지난해 여름 레스터 시티를 떠나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매디슨은 지난해 11월 발목 부상으로 전반기 아웃 판정을 받기 전까지 리그 11경기에서 3골 5도움을 올리며 토트넘 핵심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특히 8월 한 달 동안 1골 2도움을 기록해 프리미어리그 8월 이달의 선수상도 수상했다.

9월엔 1골 2도움을 올렸는데, 지난해 10월 아스널과의 리그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손흥민의 2골을 모두 도와 2-2 무승부를 이끈 바 있다. 매디슨의 도움 2개로 아스널전 때 멀티골을 달성한 손흥민은 9월 한 달 동안 6골을 터트려 9월 이달의 선수상을 거머쥐었다.

그러나 부상에서 돌아온 후 매디슨이 좀처럼 경기력을 되찾지 못하면서 전반기 때 보여준 손흥민과의 합작 플레이를 재현하지 못하고 있다. 후반기에서 매디슨은 리그 12경기 동안 1골 2도움만 기록했고, 아스널전을 포함해 최근 6경기 연속으로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이번 아스널과의 홈경기에서 매디슨은 부진한 경기력을 보여주다 후반 19분 일찍 교체됐다. 영국 축구 매체 '풋몹'은 매디슨에게 이날 선발 출전한 토트넘 선수들 중 가장 낮은 평점 3을 주면서 "매우 실망스러운 경기였다. 경기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라고 혹평했다.


사진=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