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01:50
연예

또다시 구설수…한소희, 프랑스 대학 '논란 일축'에도 시끌 [종합]

기사입력 2024.04.29 18:50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한소희가 프랑스 대학 합격 관련 해명에 나선 가운데, 과거 인터뷰가 재조명되고 있다. 

한소희는 지난 1월 웹예능 '나불나불'에 출연해 프랑스 대학에 합격했으며 "제 명의로 된 계좌에 6천만 원이 있어야 비자가 발급된다. 근데 그때 제가 6천만 원이 어디 있냐"라며 자신이 고졸임을 밝혔다. 

당시 누리꾼들은 한소희가 구체적인 학교명을 밝히지 않은 점과 프랑스어 실력 등, 한소희가 대학 진학을 했을 당시 유학생에게 확인했던 금액이 다르다는 점 등을 꼽아 합격 여부가 사실인지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 누리꾼은 이에 대해 한소희에게 DM을 통해 직접 물었고, 한소희는 "발상과 전환 이런 것들은 저에게는 너무 맞지 않는 시스템이었고 그때부터 국내대학을 포기하고 포트폴리오를 만들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주제도 모르고 센트럴 세인트 마틴, 파슨스를 꿈꾸다 연에 억씩 나간다는 소리를 듣고 보자르를 택한 건데 아무래도 국내 대학을 다니지 않으니 대출이 나올 리 없고"라고 설명했다.

이어 "예능에서 편집되었던 부분과 와전이 되었던 부분은 통장에는 2~3천만 원이 필요했고 당장 가서 제가 지낼 집값 생활비는 터무니없이 부족했고"라며 웹예능 '나불나불'에서 와전된 부분이 있다고 해명했다.

그는 "저는 20살 때부터 다시 시작이었기 때문에 알바해서 버는 족족 다 유학원에 쏟아야 했기 때문에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였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한소희 소속사 9아토엔터테인먼트는 엑스포츠뉴스에 "한소희가 예능에서 이야기한 내용이 맞다"며 합격 여부에 대해 사실이라고 정리했다. 

그러나 한소희와 소속사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은 "저 말로는 합격했다는 건지 아닌지 모르겠다", "합격증이나 프랑스어 공인 성적을 밝혀주면 될 일"이라며 석연찮은 점을 지적했다. 반면, 편집을 통해 와전된 부분이 있다고 하자 화살이 나영석 PD와 '나불나불' 측의 잘못이 있다고 초점을 맞추기도 했다.

그러나 '나불나불'의 편집점을 짚고 나서는 누리꾼도 생겼다. 한 누리꾼은 "원테이크로 나간 거 아니냐. 편집된 부분이 하나도 없어 보인다"라고 이야기했다. 



반면, 한소희의 경솔한 발언이었다며 지난 2021년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 인터뷰가 다시 언급되기도 했다. 

그는 당시 "촬영 도중 (베드신)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해 베드신이 사전 동의 없이 현장에서 결정됐다는 식으로 퍼져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소속사 측은 "해당 내용을 바로잡는다"며 "'촬영 도중에 알게 됐다'는 말은 고민과 논의 끝에 촬영 중 해당 장면이 최종적으로 결정되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뒤이어 한소희 씨는 감독 및 작가의 고민과 의도, 동의한 내용에 대하여서도 설명했다. 모든 장면은 감독 및 작가 등 제작진과 배우가 충분히 협의 후 진행된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한소희 지난달 배우 류준열과의 열애를 인정했으나 2주 만에 결별했다. 그 과정 중 SNS로 자신의 감정을 가감없이 표현해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