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7 22:33
연예

'눈물의 여왕' 김수현♥김지원, 시청률+화제성+글로벌 상위권 싹쓸이 [종합]

기사입력 2024.04.29 09:0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김수현과 김지원이 인생의 매 순간 함께하며 찬란한 해피엔딩을 완성했다.

28일 방송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 최종회에서는 백현우(김수현 분)와 홍해인(김지원)이 두 사람에게 닥친 숱한 위기를 기적처럼 이겨내고 서로의 곁을 굳건히 지켰다.

 ‘눈물의 여왕’ 최종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28.4%, 최고 31%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24.9%, 최고 27.3%를 기록했다.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수성했다.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은 물론 ‘사랑의 불시착’을 넘어서 tvN 드라마 역대 시청률 1위를 나타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에서도 수도권 기준 평균 11.8%, 최고 12.8%를, 전국 기준 평균 12.1%, 최고 13.3%까지 치솟으며 8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넷플릭스 글로벌 순위에서도 상위권을 지키며 세계적으로 ‘눈물의 여왕’ 열풍을 몰고 왔다.

홍해인을 찾다가 교통사고를 당한 백현우는 아픈 몸을 이끌고 홍해인이 있는 가족 별장으로 향했다. 때마침 홍해인도 윤은성(박성훈)을 피해 탈출구를 찾고 있었고 겨우 다시 만난 백현우와 홍해인은 서로를 꼭 붙잡은 채 밖으로 빠져나가려 애썼다.

그러나 홍해인의 도주 사실을 알고 분노에 휩싸인 윤은성이 두 사람 뒤를 쫓으면서 심장박동을 고조시켰다. 아무리 애써도 홍해인을 가질 수 없다는 것을 깨달은 윤은성은 급기야 그녀에게 총구를 겨눴고 백현우가 홍해인 대신 총을 맞으면서 긴장감도 최고조에 달했다. 윤은성은 경찰들의 손에 비참한 최후를 맞았고 백현우는 홍해인과 함께 병원으로 향했다.

백현우가 수술실로 들어간 후 홀로 감정을 삼키던 홍해인은 불현듯 수술받던 날을 떠올렸고 기억을 잃은 뒤 백현우에게 했던 모진 말과 행동들을 후회하며 오열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다행히 수술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고 백현우와 홍해인은 예전엔 미처 하지 못했던 애정 표현을 마음껏 했다. 사소한 다툼으로 지금의 관계를 망쳐버릴까 무섭기도 했지만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다짐하며 두 사람은 남은 생을 함께하기로 약속했다.

퀸즈와 용두리 식구들도 저마다 해피엔딩을 맞았고 행복한 추억들은 두 가족의 집을 빼곡하게 채워 가슴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같이 있기에 더욱 찬란했던 모든 순간을 보낸 백현우와 홍해인의 다정한 뒷모습을 끝으로 ‘눈물의 여왕’ 최종회가 막을 내렸다.

김수현, 김지원은 매주 TV-OTT 출연자 화제성 최상위권을 독차지하며 인기를 입증했다. 박성훈(윤은성 역), 곽동연(홍수철), 이주빈(천다혜)과 퀸즈, 용두리 가족들, 퀸즈 백화점의 직원들과 마을 사람들 등 배우들의 연기력도 돋보였다.

오정세, 송중기, 김신록, 홍진경, 조세호, 남창희 등 오직 ‘눈물의 여왕’에서만 볼 수 있는 화려한 특별출연 라인업도 보는 재미를 더했다.

사진= tvN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