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02:29
연예

효연→윤보미, 발리에 발 묶였다…'픽미트립' 도둑 촬영 적발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26 13:09 / 기사수정 2024.04.26 13:09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픽미트립 인 발리' 관계자들이 발리에 묶였다. 해당 지자체의 허가를 받지 않고 촬영하는 이른바 '도둑 촬영'이 문제가 됐기 때문. 

26일 스포티비뉴스는 KBS Joy 새 예능 프로그램 '내맘대로 패키지 시즌2: 픽미트립 인 발리'(이하 '픽미트립 인 발리') 제작진이 허가를 받지 않고 촬영을 진행하다 발리 당국에 적발됐다고 보도했다. 



현재 소녀시대 효연, 에이핑크 윤보미, 방송인 최희, 아이오아이 출신 배우 임나영 등 출연진을 비롯 스태프 등 약 30여 명이 여권을 압수당한 채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픽미트립 인 발리' 팀은 25일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조사를 마치고 빠르면 다음주 초에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한 소속사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출연진과 제작진들이 억류된 게 맞다"면서 "이들의 소식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한편 '픽미트립 인 발리'는 시청자들의 '픽'으로 여행을 이끌어가는 프로그램으로, 오는 5월 중 방송된다. 

사진=공식 SNS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