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5 03:57
스포츠

'올림픽 예선탈락' 명재용 코치 "운 따르지 않았다…유럽파 차출 불발 영향" [현장 기자회견]

기사입력 2024.04.26 06:29 / 기사수정 2024.04.26 07:06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명재용 수석코치가 26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경기장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 인도네시아와의 맞대결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기자회견 도중 나온 질문에 답변 준비하고 있다. 명 코치는 승부차기에서 운이 따르지 않았으며, 양현준과 김지수, 배준호 등 유럽파 3명이 막판 차출 불가 결정을 받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도하, 김환 기자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명재용 수석코치가 26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경기장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 인도네시아와의 맞대결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기자회견 도중 나온 질문에 답변 준비하고 있다. 명 코치는 승부차기에서 운이 따르지 않았으며, 양현준과 김지수, 배준호 등 유럽파 3명이 막판 차출 불가 결정을 받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도하, 김환 기자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환 기자) 퇴장당한 황선홍 감독 대신 기자회견에 참석한 명재용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수석코치는 유럽파 차출 불발 영향을 올림픽 본선행 좌절 이유로 꼽았다.

명 코치는 승부차기에서 한국에 운이 따르지 않았지만, 10명으로 경기를 치르는 상황에서도 선수들이 동점을 만들고 경기를 승부차기까지 끌고 갔다는 점에 의의를 두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회를 앞두고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의 차출이 불발된 점이 팀의 전체적인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다고 인정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 국가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은 2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겸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8강전에서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는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2-2 접전을 벌인 끝에 승부차기에서 10-11로 패배했다.

한국은 전반전에만 두 골을 실점하며 끌려갔다. 라파엘 스트라윅에 선제골 내준 뒤 엄지성이 상대 자책골을 유도하며 동점을 맞췄지만 전반전이 끝나기 전 스트라윅에게 두 번째 골을 내줬다.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명재용 수석코치가 26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경기장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 인도네시아와의 맞대결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기자회견 도중 나온 질문에 답변 준비하고 있다. 명 코치는 승부차기에서 운이 따르지 않았으며, 양현준과 김지수, 배준호 등 유럽파 3명이 막판 차출 불가 결정을 받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대한축구협회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명재용 수석코치가 26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경기장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 인도네시아와의 맞대결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기자회견 도중 나온 질문에 답변 준비하고 있다. 명 코치는 승부차기에서 운이 따르지 않았으며, 양현준과 김지수, 배준호 등 유럽파 3명이 막판 차출 불가 결정을 받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대한축구협회


후반전에는 악재까지 생겼다. 교체로 투입된 이영준이 상대에게 파울을 범해 퇴장당했다. 한국은 후반전 중반부터 한 명의 선수 없이 경기에 임해야 했다.

한국의 생명을 연장시킨 건 정상빈의 천금 같은 동점골이었다. 후반전 교체로 들어온 정상빈은 후반 38분 역습 상황에서 홍윤상의 패스를 받아 문전에서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그러나 정규시간이 종료되기 전 한국에 악재가 더해졌다. 이번엔 황선홍 감독이 퇴장당했다. 후반 추가시간 7분 상대가 황재원에게 거친 태클을 시도하자 황선홍 감독이 강하게 항의했고, 주심은 황선홍 감독에게 퇴장을 명령했다.

한국은 10명으로 연장전 전후반을 치렀고, 승부차기까지 경기를 끌고 갔다. 10명의 키커가 모두 한 번씩 찬 이후에도 동점이 유지됐지만, 한국의 두 번째 키커였던 이강희가 열두 번째 순서로 나와 실축했다. 이후 인도네시아 마지막 키커 아르한이 성공시키며 인도네시아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명재용 수석코치가 26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경기장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 인도네시아와의 맞대결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기자회견 도중 나온 질문에 답변 준비하고 있다. 명 코치는 승부차기에서 운이 따르지 않았으며, 양현준과 김지수, 배준호 등 유럽파 3명이 막판 차출 불가 결정을 받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대한축구협회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명재용 수석코치가 26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경기장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 인도네시아와의 맞대결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기자회견 도중 나온 질문에 답변 준비하고 있다. 명 코치는 승부차기에서 운이 따르지 않았으며, 양현준과 김지수, 배준호 등 유럽파 3명이 막판 차출 불가 결정을 받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대한축구협회


황선홍 감독은 경기 도중 퇴장당해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했다. 황 감독 대신 명재용 수석코치가 기자회견장에 들어왔다.

명재용 코치는 "먼저 경기에서 이긴 인도네시아를 축하한다. 우리가 퇴장당하는 악재 속에서도 선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잘 해서 동점골을 터트리고 따라간 점에 의의를 두고 싶다. 마지막 승부차기는 운에 맡겨야 했다. 마지막에 그런 좋은 행운이 우리에게 오지 않았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한국 취재진 질문이 이어졌다.

첫 번째 질문은 선발 명단, 특히 이영준의 교체 출전과 관련된 질문이었다. 이날 한국은 휴식을 취했던 이영준을 벤치에 앉혔고, 후반전에 교체로 내보냈으나 퇴장당했다. 

휴식을 취한 이영준을 선발로 내보내지 않았는데, 선발 명단을 구성할 때 어떤 부분에 중점을 뒀는지 묻는 질문에 명재용 수석코치는 "부상자가 많았고, 컨디션이 떨어진 선수들도 많았다. 우리가 후반전 이후 연장전까지 생각해야 했다. 이영준이 선발로 나서게 되면 120분을 소화하지 못하기 때문에 후반전에 투입하고, 승부를 길게 끌고 가서 좋은 결과를 얻으려고 했다. 하지만 좋은 상황이 나오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명재용 수석코치가 26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경기장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 인도네시아와의 맞대결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기자회견 도중 나온 질문에 답변 준비하고 있다. 명 코치는 승부차기에서 운이 따르지 않았으며, 양현준과 김지수, 배준호 등 유럽파 3명이 막판 차출 불가 결정을 받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도하, 김환 기자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명재용 수석코치가 26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경기장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 인도네시아와의 맞대결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기자회견 도중 나온 질문에 답변 준비하고 있다. 명 코치는 승부차기에서 운이 따르지 않았으며, 양현준과 김지수, 배준호 등 유럽파 3명이 막판 차출 불가 결정을 받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도하, 김환 기자


전반전을 1-2로 마쳤는데 하프타임에 어떤 변화를 주려고 했는지 묻자 명재용 코치는 "지도자가 점수까지 알 수는 없지만, 경기장에서 생기는 여러 변수들을 생각하지 않을 수는 없다. 여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준비했다. 전반전이 끝난 뒤에는 이태석이 부상을 당해 백3에서 백4로 변화를 줬다. 하지만 좋지 않은 상황이 생겨서 지금의 결과가 나온 것 같다"라고 했다.

세 번째 질문은 경기력에 대한 질문이었다. 한국 취재진은 대회 내내 단조로운 공격 등 경기력이 전반적으로 좋지 않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유럽파들의 차출 불발이 경기력에 영향을 미쳤는지 물었다.

명 수석코치는 "유럽에서 활약하는 선수가 없어서 어려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대회에 참가하기 전에 여러 루트로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에 대한 약속을 받았다. 하지만 대회 전 여러 사정이 생겨서 차출을 하지 못해서 힘들었던 것은 사실이다"라고 설명했다.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명재용 수석코치가 26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경기장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 인도네시아와의 맞대결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기자회견 도중 나온 질문에 답변 준비하고 있다. 명 코치는 승부차기에서 운이 따르지 않았으며, 양현준과 김지수, 배준호 등 유럽파 3명이 막판 차출 불가 결정을 받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대한축구협회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명재용 수석코치가 26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경기장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 인도네시아와의 맞대결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한 뒤 기자회견 도중 나온 질문에 답변 준비하고 있다. 명 코치는 승부차기에서 운이 따르지 않았으며, 양현준과 김지수, 배준호 등 유럽파 3명이 막판 차출 불가 결정을 받은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대한축구협회


마지막 질문은 외국 취재진이 했다. 동점골이 터진 뒤 경기가 연장전에 접어들면서 승부차기까지 갈 생각이었는지, 한 골을 더 넣을 생각이었는지 질문했다.

명재용 코치는 "경기의 흐름상 역전은 힘들었다. 역전을 할 수 있는 선택지는 역습이나 세트피스밖에 없어서 선수들에게 이를 두고 주문했다. 이게 여의치 않으면 승부차기에서 승부를 보는 생각을 갖고 선수들에게 전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달한 부분을 선수들이 충분히 수행했다고 생각한다. 퇴장 등 우리가 어려운 상황임에도 마지막까지 전술적으로 잘 수행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대한축구협회/카타르 도하, 김환 기자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