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4:21
스포츠

'강성진 원톱' 한국, 인도네시아전 선발 명단 공개...황선홍 또 예상 깼다 [현장라인업]

기사입력 2024.04.26 01:11 / 기사수정 2024.04.26 01:31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환 기자) 예측불가다. 황선홍 감독이 한일전에 이어 다시 한번 예상을 깨고 참신한 선발 명단을 꺼냈다.

한일전에서 휴식을 취한 '병장 스트라이커' 이영준 대신 측면 공격수 강성진을 최전방에 배치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은 26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겸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8강전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를 앞두고 황선홍호의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전형은 3-4-3이다. 골키퍼 장갑은 백종범이 착용한다. 조현택, 이강희, 변준수가 수비라인을 구성한다. 중원은 김동진, 백상훈이 맡는다. 이태석과 황재원은 측면에 배치됐다. 공격은 엄지성, 강성진, 홍시후가 이끈다.  



이번 경기는 한국이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였던 한일전에서 김민우의 결승골에 힘입어 일본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면서 조 1위를 확정, 8강에서 A조 2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한 인도네시아와 한국의 대진표가 성사됐다.

개최국이자 이번 대회에서 판정 이득을 보고 있다는 카타르를 피한 건 다행이지만, 인도네시아 역시 만만치 않은 상대다.

신태용 감독이 지도하는 인도네시아는 조별리그에서 2승 1패를 기록했다. 첫 경기였던 카타르전에서 불합리한 판정으로 주축 선수 두 명이 퇴장당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어진 2차전에서 우승후보 호주를 꺾은 데 이어 2023 아시안컵을 통해 중동의 신흥 강자로 떠올랐던 요르단을 상대로 무려 4골을 폭발시키며 2연승을 거뒀다.

팀 분위기도 최상이다. 2023 아시안컵에서 16강에 오르는 저력을 보여줬던 인도네시아는 이번 대회에서도 역사상 처음으로 8강에 진출하는 역사를 세워 분위기가 최고조에 달해 있다.

인도네시아의 가장 위협적인 무기는 A대표팀과 U-23 대표팀에서 오랜 기간 맞춘 호흡을 바탕으로 한 조직력, 그리고 그 조직력에서 나오는 속도감 있는 역습이다. 선수 개개인의 기술적 능력은 떨어질 수 있어도, 그 단점들을 팀워크로 극복하는 팀이 바로 인도네시아다.



그렇다고 한국이 밀리는 건 절대 아니다. 

한국의 조별리그 세 경기 모두 경기력이 좋았다고 말하기는 힘들다. 하지만 황선홍호는 결과를 가져오는 '이기는 축구'를 하고 있다. 이는 현재 한국이 특정한 전술 구현이나 한 경기를 이기기 위해 모든 걸 쏟아붓는 게 아닌 대회 전체를 바라보고 확실한 목표를 갖고 긴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 대회에 참가하고 있다는 점을 생각하면 긍정적이다. 결고 폄훼할 수 없는 U-23 대표팀의 성과, 황선홍 감독의 리더십이다.

또한 한국은 지난 3경기에서 후반전 변화를 통해 결과를 가져오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역시 황 감독의 용병술이다. UAE전의 영웅 이영준과 한일전 결승골의 주인공 김민우 모두 후반전 교체 투입된 선수들이다. 교체 전략 외에도 한국은 전반전에 상대를 분석한 뒤 후반전에 변화를 통해 결과를 만들어내는 모습을 보여주는 중이다.

한국의 '이기는 축구'는 단판 승부로 펼쳐지는 토너먼트에서 더욱 힘을 발휘할 전망이다. 8강전부터는 패배는 곧 탈락이다. 어떻게든 승리를 따내는 황선홍호의 방식은 준결승 이상을 노려야 하는 한국의 현 상황에서 최고의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