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8:16
스포츠

'조국' 만나는 신태용 감독 "한국 대표팀도 맡았는데...마음이 힘들다" [현장 기자회견]

기사입력 2024.04.24 18:31

조국 대한민국과의 경기를 앞둔 신태용 인도네시아 U-23 축구대표팀 감독은 과거 자신이 한국에서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을 지도했다는 점이 한국과의 맞대결을 더욱 힘들게 한다고 말했다. 사진 도하, 김환 기자
조국 대한민국과의 경기를 앞둔 신태용 인도네시아 U-23 축구대표팀 감독은 과거 자신이 한국에서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을 지도했다는 점이 한국과의 맞대결을 더욱 힘들게 한다고 말했다. 사진 도하, 김환 기자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환 기자) 경험이 많은 신태용 감독도 조국을 대회에서 상대하는 건 처음이다.

신 감독은 2024 파리 올림픽 본선 진출로 향하는 길목에서 조국인 한국을 만나게 되어 마음이 힘들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신 감독은 자신이 과거 한국에서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을 지휘했기 때문에 한국을 상대한다는 게 더 힘들다고 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6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겸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8강전을 치른다. 상대는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이다.

운명의 장난처럼 성사된 맞대결이다. 인도네시아가 호주와 요르단을 누르고 누구도 예상 못한 A조 2위를 차지하면서 B조 1위와 8강에서 만나는 게 결정됐는데, B조 조별리그 3차전이었던 한국과 일본의 한일전에서 한국이 김민우의 선제 결승골로 승리해 B조 1위를 확정 지었다.

조별리그가 한창일 때만 하더라도 신 감독은 한국과의 맞대결이 성사될 걸 예상하지 못했다. 또한 신 감독은 이전부터 8강에서 한국보다 일본을 상대하고 싶다는 마음을 꾸준히 드러냈다. 하지만 결국 인도네시아와 한국이 만나는 대진표가 성사됐다.

조국 대한민국과의 경기를 앞둔 신태용 인도네시아 U-23 축구대표팀 감독은 과거 자신이 한국에서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을 지도했다는 점이 한국과의 맞대결을 더욱 힘들게 한다고 말했다. 사진 도하, 김환 기자
조국 대한민국과의 경기를 앞둔 신태용 인도네시아 U-23 축구대표팀 감독은 과거 자신이 한국에서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을 지도했다는 점이 한국과의 맞대결을 더욱 힘들게 한다고 말했다. 사진 도하, 김환 기자


경기 하루 전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신태용 감독은 조별리그를 평가해달라는 AFC의 요청에 카타르전부터 시작해 조별리그 세 경기를 모두 돌아봤다.

신 감독은 "우리가 예선 첫 경기 카타르전에서 상당히 아쉬운 경기를 펼쳤다. 누누히 이야기하지만 주심이 경기다운 경기를 할 수 있게끔 만들어줬다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몰랐다. 아쉬운 부분이다"라며 다시 한번 카타르전에서 나왔던 아쉬운 판정을 언급했다.

계속해서 "두 번째 경기 상대였던 호주는 버거운 상대였지만, 선수들의 정신 상태 등 모든 것이 상대보다 앞서며 결과를 가져왔다. 요르단전은 선수들에게 '비기는 경기가 가장 힘들기 때문에 무조건 이겨야 한다'라는 주문을 했다. 선수들이 자신감을 얻어 잘해줬고, 4-1 대승을 거둬 A조 2위로 올라갔다. 선수들이 조별리그 3경기에서 선수들이 잘해줬다고 생각한다"라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조국인 한국을 8강전에서 만난 소감을 묻는 AFC의 공식 질문에는 "사실 꼭 한국을 피해야 한다는 게 내 속마음이었다. 힘든 부분이 있을 수 있지만, 일본과 해도 해볼 만하다고 생각했다. 선수 때부터 일본과 많은 경기를 했었고, 감독으로서도 경기를 치른 경험이 있다. 한국도 잘 알고 있지만 일본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일본을 상대로도 해볼 만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라며 이전에 말했던 것처럼 자신은 한국을 피하고 싶었다고 했다.

또 "황선홍 감독님과 조국을 피하고 결승전에서 웃으면서 파리로 가고 싶다는 게 내 마음이었는데, 운명의 장난처럼 8강에서 붙게 됐다. 하지만 스포츠는 스포츠다. 냉정하게 경기에 최선을 다하려고 생각하고 있다"라며 한국과 함께 파리 올림픽 본선으로 가고 싶었지만, 준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만나게 된 이상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조국 대한민국과의 경기를 앞둔 신태용 인도네시아 U-23 축구대표팀 감독은 과거 자신이 한국에서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을 지도했다는 점이 한국과의 맞대결을 더욱 힘들게 한다고 말했다. 사진 도하, 김환 기자
조국 대한민국과의 경기를 앞둔 신태용 인도네시아 U-23 축구대표팀 감독은 과거 자신이 한국에서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을 지도했다는 점이 한국과의 맞대결을 더욱 힘들게 한다고 말했다. 사진 도하, 김환 기자


파리 올림픽 본선으로 향하는 길목이라는 중요한 시점에 다른 경기가 아닌 조국과의 경기를 준비한다는 마음은 다른지 묻는 질문에 신태용 감독은 솔직한 심정을 나타냈다.

신 감독은 "이런 경험이 처음이기 때문에 뭐라고 이야기를 하지는 못하겠다. 솔직한 심정은 상당히 힘들다"라며 한국을 상대하게 되어 힘들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내가 한국 대표팀을 맡지 않았다면 그런 마음이 덜 들었을 것 같다. 한국에서 U-20, U-23, A대표팀을 모두 맡았다. 대회에 나가면 선수들과 애국가를 불렀다. 한마음 한뜻으로 경기에 임했다. 그래서 한국과 경기한다는 게 상당히 힘들다"라며 신 감독 본인이 한국에서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 감독까지 지냈다는 점이 한국과의 대결을 앞두고 더욱 마음을 힘들게 한다고 설명했다.

한국이 조별리그에서 한 골도 실점하지 않았는데, 한국의 단단한 수비를 어떻게 뚫어낼 것인지 묻는 인도네시아 취재진의 질문에 신태용 감독은 한국 수비진의 실력을 인정하면서도 그 수비를 열어야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조국 대한민국과의 경기를 앞둔 신태용 인도네시아 U-23 축구대표팀 감독은 과거 자신이 한국에서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을 지도했다는 점이 한국과의 맞대결을 더욱 힘들게 한다고 말했다. 사진 도하, 김환 기자
조국 대한민국과의 경기를 앞둔 신태용 인도네시아 U-23 축구대표팀 감독은 과거 자신이 한국에서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을 지도했다는 점이 한국과의 맞대결을 더욱 힘들게 한다고 말했다. 사진 도하, 김환 기자


신 감독은 "한국 선수들은 워낙 신체적인 조건이 좋고, 좋은 수준에서 뛴다. 한국 선수들이 끈끈하고 투쟁력이 좋은 선수들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이용해야 한다. 더 디테일한 부분은 이야기할 수 없다. 무실점을 하고 있는 한국 수비라인은 강하고, 견고하고, 선수들이 좋은 신체조건을 갖고 있어 우리에게 버거운 상대다. 하지만 우리는 그 수비를 부숴야 이길 수 있다. 나름대로 준비하고 있다"라고 했다.

경계대상 1호를 꼽아달라는 국내 취재진의 질문에는 "이영준 선수가 상당히 잘해주고 있다. 한국 내 요주의 인물이다. 측면의 엄지성이나 정상빈도 중요한 선수들이다"라며 이번 대회 세 골을 터트린 이영준과 공격진의 엄지성, 정상빈을 꼽았다.

그러면서도 신 감독은 "선수들이 신체조건이 좋아서 세트피스에서 한국을 경계해야 한다. 그런 부분들을 두고 전술적으로 만들어 갈 예정이다. 한국은 전반적으로 피지컬이 좋기 때문에 이를 조심해야 한다"라며 다시 한번 한국 선수들의 신체조건이 좋다는 점을 경계했다.

사진=카타르 도하, 김환 기자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