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1 09:27
스포츠

"신태용 감독님? 영향 안 받는다…팀 분위기 최상" 백상훈이 전한 각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24.04.24 08:12 / 기사수정 2024.04.24 08:12

백상훈은 한일전 승리 덕에 현재 팀 분위기가 좋다며 인도네시아전에서도 집중해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황선홍호의 미드필더 백상훈(좌). 사진 대한축구협회
백상훈은 한일전 승리 덕에 현재 팀 분위기가 좋다며 인도네시아전에서도 집중해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황선홍호의 미드필더 백상훈(좌). 사진 대한축구협회


(엑스포츠뉴스 도하, 김환 기자) 백상훈은 한일전 승리로 현재 팀 분위기가 최상이라며 상대팀 감독이 신태용 감독이라도 영향을 받지 않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은 26일 오전 2시 30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겸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8강전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를 만난다.

앞서 인도네시아가 카타르에 패배하고도 2차전과 3차전에서 호주와 요르단을 잇달아 잡아내며 8강에 오른 데 이어 2연승을 거뒀던 한국이 조별리그 최종 순위 결정전이었던 한일전에서 일본을 상대로 승리해 두 팀의 맞대결이 성사됐다.

모두의 관심을 모으는 맞대결이다. 인도네시아의 신태용 감독이 한국 출신인 데다, 황선홍 감독과 신태용 감독이 선후배 사이이기 때문이다. 황선홍 감독과 신태용 감독이 파리 올림픽 본선으로 가는 길목인 대회 준준결승에서 만난다는 점에 이 경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백상훈은 한일전 승리 덕에 현재 팀 분위기가 좋다며 인도네시아전에서도 집중해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황선홍호의 미드필더 백상훈. 사진 대한축구협회
백상훈은 한일전 승리 덕에 현재 팀 분위기가 좋다며 인도네시아전에서도 집중해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황선홍호의 미드필더 백상훈. 사진 대한축구협회


하지만 백상훈은 상대가 신태용 감독이라고 해서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면서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를 위해 정진하겠다는 말로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경기 이틀 앞서 한국의 훈련장인 알에르살 트레이닝센터에서 취재진 앞에 선 황선홍호의 미드필더 백상훈은 "한일전에서 승리해 선수단 분위기는 최상이다"라면서도 "인도네시아도 우리가 강팀이라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우리도 잘 준비하려고 한다. 긴장감도 돌고 있지만 분위기가 좋다"라며 방심하지 않고 인도네시아전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팀 분위기도 중요하지만, 백상훈 본인의 컨디션도 중요하다. 부상을 안고 있던 백상훈이었지만, 지금은 상태가 많이 좋아진 모양이다. 또한 백상훈은 한일전에서 휴식을 취했기 때문에 인도네시아전에 출격할 수 있는 선수 중 하나다.

백상훈은 "그래도 경기를 100% 소화할 수 있을 정도는 됐다. 인도네시아전에서 뛸 기회만 받는다면 100% 쏟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출전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했다.

백상훈은 한일전 승리 덕에 현재 팀 분위기가 좋다며 인도네시아전에서도 집중해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훈련에 임하고 있는 백상훈(좌). 사진 대한축구협회
백상훈은 한일전 승리 덕에 현재 팀 분위기가 좋다며 인도네시아전에서도 집중해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훈련에 임하고 있는 백상훈(좌). 사진 대한축구협회


끝으로 백상훈은 상대팀 감독이 신태용 감독이라고 해서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며 상대보다는 팀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백상훈은 "신태용 감독님이 계신다고 해서 플레이에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이다.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 하나만으로 우리의 플레이에 집중해서 좋은 결과를 가져오겠다"라고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