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17:30
스포츠

'3경기 연속 도움' 이태석 "아버지(이을용)랑 연락 안해요...인니전도 '원 팀'으로!"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24.04.23 06:41 / 기사수정 2024.04.23 06:41

이태석은 대회가 시작한 이후 아버지 이을용 감독과 연락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태석은 일본과의 한일전에서 다시 한번 도움을 기록하며 조별리그 전경기 도움을 올린 선수가 됐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태석은 대회가 시작한 이후 아버지 이을용 감독과 연락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태석은 일본과의 한일전에서 다시 한번 도움을 기록하며 조별리그 전경기 도움을 올린 선수가 됐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엑스포츠뉴스 알라이얀, 김환 기자) 이태석이 도움을 기록하자 또 아버지 이을용 감독이 소환됐다.

하지만 정작 이태석은 대회가 시작한 이후 이을용 감독과 연락을 주고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자신에게 부담을 줄까봐 아버지가 연락을 하지 않고 있다는 게 아들 이태석의 생각이다.

황선홍호 수비수 이태석은 2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겸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3차전 한일전에서 후반 30분 김민우의 선제 결승골을 도우며 한국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앞선 두 경기에서 교체로 출전했던 이태석은 일본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이번 대회 처음으로 선발로 나섰다. 이날 한국이 3-4-3 전형으로 경기를 시작한 가운데 이태석은 장시영과 함께 윙백으로 출격해 한국의 측면 공격과 수비를 책임졌다.

결승골도 이태석의 발끝에서 시작됐다. 후반 30분 한국이 얻어낸 코너킥 키커로 나선 이태석은 날카로운 킥으로 김민우에게 공을 정확하게 연결했고, 김민우가 이를 헤더로 돌려놓으며 득점을 기록하면서 다시 한번 결승골을 어시스트했다. 

조별리그 1차전이었던 아랍에미리트연합(UAE)전 이영준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해 한국의 극적 승리의 주역이 됐던 이태석은 숙명의 라이벌전인 한일전에서도 결승골로 이어진 도움을 올려 물오른 왼발 감각을 선보였다.

이태석은 대회가 시작한 이후 아버지 이을용 감독과 연락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태석은 일본과의 한일전에서 다시 한번 도움을 기록하며 조별리그 전경기 도움을 올린 선수가 됐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태석은 대회가 시작한 이후 아버지 이을용 감독과 연락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태석은 일본과의 한일전에서 다시 한번 도움을 기록하며 조별리그 전경기 도움을 올린 선수가 됐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취재진의 인터뷰 요청에 응한 이태석은 "많이 힘들었던 경기지만, 어쨌든 우리가 팀으로서 준비한 점들이 경기장 위에서 잘 이뤄졌다고 생각한다.
개인이 아닌 팀으로서 경기를 이길 수 있어서 행복하다"라며 승리에 기뻐했다.

또 이태석은 "일본을 상대로 부담감이 없던 건 아니다. 조별리그를 통과한 상태였지만 일본이라는 상대가 항상 아시아에서 싸워야 하는 상대이기 때문에 부담감을 갖지 말라는 말에도 부담감을 가지면서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마음으로 싸웠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중국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는 한국이 1-0으로 앞서가던 상황 중국의 맹추격을 뿌리치고 달아나는 득점을 도왔던 이태석이다. 이태석은 UAE전과 중국전, 그리고 일본전에서 모두 도움을 기록하며 세 경기 연속 도움을 올려 이번 대회 황선홍호의 핵심 도우미로 확실하게 자리잡았다.

이태석은 "나도 놀랐다. 사실 세트피스에서 킥이 상당히 중요하고 당연한 부분이다. 나도 집중해서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크로스를 올려서 기분이 좋다"라며 본인도 세 경기 연속 도움을 올린 자신의 활약에 놀랐다고 했다.

이어 "코너킥 연습을 계속해서 하는 건 아니다. 팀적으로 세트피스에서 여러 부분들을 많이 준비하고 있고, 킥 또한 감각 문제이기 때문에 감각을 잘 유지하려고 노력한다. 사실 훈련이 끝나고도 몇 번씩 더 공을 차면서 감각을 유지하도록 하고 있다"라며 코너킥에서만 두 번의 도움을 기록한 게 우연한 결과가 아니었다고 이야기했다.

이태석은 대회가 시작한 이후 아버지 이을용 감독과 연락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태석은 일본과의 한일전에서 다시 한번 도움을 기록하며 조별리그 전경기 도움을 올린 선수가 됐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태석은 대회가 시작한 이후 아버지 이을용 감독과 연락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태석은 일본과의 한일전에서 다시 한번 도움을 기록하며 조별리그 전경기 도움을 올린 선수가 됐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결승골은 김민우와 따로 약속한 플레이는 아니었지만, 황선홍호가 팀적으로 준비한 전술이었다.

이태석은 "우리는 준비한 대로 했다. 모든 선수들이 그렇게 준비를 하고 있고, 나도 코너킥을 찰 때 특정한 위치를 보고 공을 찬다. 선수들이 이런 부분들을 인지하고 있어서 김민우 선수와 따로 뭔가를 준비한 게 아니라 팀으로서 준비를 했다고 말할 수 있다"라면서도 "김민우 선수에게도 정말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날 이태석은 결승골을 도운 것 외에도 전술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했다. 윙백으로 선발 출전했지만 경기 도중 센터백을 소화하기도 하면서 전술적으로도 팀에 보탬이 됐던 이태석이다.

이태석은 "(서)명관이가 큰 부상을 당하는 좋지 않은 일이 벌어졌다. 감독님이 (센터백으로 뛸) 준비를 하라고 하셨고, 나만이 아니라 (조)현택이 형을 비롯해 멀티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들이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두고 잘 준비하고 있는 것 같다"라며 황선홍 감독의 지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태석은 대회가 시작한 이후 아버지 이을용 감독과 연락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태석은 일본과의 한일전에서 다시 한번 도움을 기록하며 조별리그 전경기 도움을 올린 선수가 됐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태석은 대회가 시작한 이후 아버지 이을용 감독과 연락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태석은 일본과의 한일전에서 다시 한번 도움을 기록하며 조별리그 전경기 도움을 올린 선수가 됐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태석이 이번 대회에서 도움을 기록할 때마다 소환되는 건 이태석의 아버지 이을용 감독이다. 이을용 감독도 현역 시절 정교한 왼발 킥을 자랑했던 선수였기 때문이다. 이을용 감독의 선수 시절을 추억하는 팬들은 이태석의 왼발에서 이을용 감독에 대한 향수를 느끼기도 한다.

이태석에게 아버지 이야기를 꺼내자 이태석은 "대회에 와서 한 번도 연락을 드리지 않았다"라면서 "내가 잘하고 있다는 생각은 하지 않지만, 어쨌든 공격 포인트를 올리면서 팀에 도움이 되고 있다. 아버지도 그걸 잘 알고 계시지만 내가 부담이 될 것 같아서 연락을 안 하시는 것 같다"라며 대회에 참가한 이후 이을용 감독과 연락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태석은 인도네시아전을 앞둔 소감을 묻자 "딱히 무언가 변화를 주고 싶은 마음은 없다. 하던 대로 선수들이 똘똘 뭉쳐서 우리의 슬로건인 '원 팀, 원 골'처럼 팀으로서 싸우고 싶다"라며 인도네시아전에서도 하나의 팀으로 싸우겠다고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