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18:28
스포츠

'한일전 패배' 日 오이와 고 감독 "한일전 부담 없었다…잘 준비했는데 졌어" [현장 기자회견]

기사입력 2024.04.23 06:00

오이와 고 감독은 한일전을 준비하면서 부담감을 느끼지 않았다며 잘 준비했음에도 불구하고 패배를 당한 점에 아쉬워했다. 사진 알라이얀, 김환 기자
오이와 고 감독은 한일전을 준비하면서 부담감을 느끼지 않았다며 잘 준비했음에도 불구하고 패배를 당한 점에 아쉬워했다. 사진 알라이얀, 김환 기자


(엑스포츠뉴스 알라이얀, 김환 기자) 오이와 고 감독은 한일전을 준비하면서 부담감을 느끼지 않았다며 잘 준비했음에도 불구하고 패배를 당한 점에 아쉬워했다.

오이와 고 감독이 이끄는 일본 U-23 축구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2024 AFC U-23 아시안컵 겸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B조 3차전 한일전에서 후반전 터진 김민우의 결승골에 실점해 0-1로 패배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도 8강전을 고려해 한국과의 경기에서 대대적인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일본은 직전 경기였던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의 경기 대비 7명을 바꾸며 8강전을 대비했다.

대신 일본은 조직력을 앞세웠다. 오이와 감독의 지도 아래 연령별 대표팀에서 4년 동안 발을 맞춰온 일본은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한 패턴 플레이로 한국 수비를 흔들었다. 특히 왼쪽 측면 선수들을 활용한 공격이 여러 차례 효과를 봤다.

오이와 고 감독은 한일전을 준비하면서 부담감을 느끼지 않았다며 잘 준비했음에도 불구하고 패배를 당한 점에 아쉬워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오이와 고 감독은 한일전을 준비하면서 부담감을 느끼지 않았다며 잘 준비했음에도 불구하고 패배를 당한 점에 아쉬워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하지만 일본은 한국의 세트피스 한 방에 무너졌다. 후반 30분 이태석이 올린 코너킥을 김민우가 헤더골로 연결하면서 결승골을 헌납했다. 경기를 전체적으로 봤을 때 한국보다 더 나은 경기력을 선보였던 일본이기에 이 패배는 더욱 뼈아팠다.

한일전에서 패배한 일본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결승전 역전패의 복수에도 실패한 것은 물론, B조 최종 2위로 8강에 오르면서 까다로운 상대인 개최국 카타르를 4강행 길목에서 만나게 됐다.

오이와 고 감독은 한일전을 준비하면서 부담감을 느끼지 않았다며 잘 준비했음에도 불구하고 패배를 당한 점에 아쉬워했다. 사진 알라이얀, 김환 기자
오이와 고 감독은 한일전을 준비하면서 부담감을 느끼지 않았다며 잘 준비했음에도 불구하고 패배를 당한 점에 아쉬워했다. 사진 알라이얀, 김환 기자


경기 후 오이와 감독은 "패배에 기쁘지 않다. 하지만 이 경기는 마지막 경기가 아니다. 우리는 우리의 계획대로 하려고 했다. 이번 경기에서 패배하기는 했지만 우리는 다음 경기를 위해 잘 준비할 것이다"라며 패배애 아쉬워했다.

한국 취재진은 오이와 감독에게 일본이 8강 진출을 확정 지었음에도 불구하고 한일전을 준비하면서 압박감을 느꼈는지 물었다. 앞서 황선홍 감독은 팀의 상황과 별개로 한일전은 언제나 부담감으로 다가온다고 밝혔다.

예상과 달리 오이와 감독은 고개를 가로저었다.

그는 "물론 한국과 일본의 경기는 언제나 특별한 경기라는 점을 알고 있다. 하지만 한국과의 경기를 준비하면서 압박감을 느끼지는 않았다. 우리는 잘 준비했고, 이런 결과가 나왔다"라며 압박감 없이 준비한 것에 비해 결과가 아쉽다고 말했다.

오이와 고 감독은 한일전을 준비하면서 부담감을 느끼지 않았다며 잘 준비했음에도 불구하고 패배를 당한 점에 아쉬워했다. 사진 알라이얀, 김환 기자
오이와 고 감독은 한일전을 준비하면서 부담감을 느끼지 않았다며 잘 준비했음에도 불구하고 패배를 당한 점에 아쉬워했다. 사진 알라이얀, 김환 기자


또 여러 상황들을 고려하면서도 다음 경기를 바라보는 상황에서 당한 패배에 대한 기분을 묻는 일본 취재진의 질문에는 "우리의 계획대로 치른 경기였다. 거의 모든 선수들이 지친 상태였다. 물론 오늘 패배에는 기쁘지 않다. 하지만 우리는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한다. 팀 전체가 목표를 공유하고 잘 준비할 것이다"라며 비슷한 이야기를 반복했다.

마지막으로 다음 경기에서 카타르를 만난다는 게 4강행에 어려움으로 작용할 거라고 생각하는지 묻자 오이와 감독은 "카타르와의 경기가 힘들 거라고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의 잠재력을 모두 보여줄 것이다. 우리는 카타르를 상대로 최선을 다해 승리를 따낼 것이다"라며 카타르전이 힘든 경기가 될 거라고 예상했다.

사진=카타르 알라이얀, 김환 기자/대한축구협회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