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18:13
스포츠

황선홍 '미친 용병술' 통했다...'유일 유럽파' 김민우, 한일전 결승골 폭발 [알라이얀 현장]

기사입력 2024.04.22 23:58 / 기사수정 2024.04.23 01:34



(엑스포츠뉴스 알라이얀, 김환 기자) 황선홍 감독의 용병술이 다시 한번 빛났다.

이번 대회 황선홍호의 유일한 '유럽파' 김민우가 헤더 결승골을 폭발시키며 숙명의 라이벌 일본과의 일전에서 영웅이 됐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올림픽 대표팀)은 22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위치한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24 AFC U-23 아시안컵 겸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조별리그 B조 3차전 한일전에서 김민우의 헤더 결승골에 힘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8강전을 고려한 파격적인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3-4-3 전형이었다. 백종범이 골문을 지켰다. 조현택, 이재원, 이강희가 수비라인을 구축했다. 중원은 최강민과 김동진이, 측면은 이태석과 장시영이 맡았다. 공격진은 홍윤상, 정상빈, 홍시후가 구성했다.

선발 명단에서부터 황선홍 감독의 의도를 확실하게 알 수 있었다. 한국은 8강행을 확정 지은 상태이기 때문에 숙명의 라이벌전인 한일전이라고 해도 힘을 지나치게 빼지 않겠다는 생각으로 보였다.



실리를 택한 셈이다. 한국과 일본의 이번 대회 목표는 한일전 승리가 아닌 2024 파리 올림픽 본선행 티켓 획득이다. 양국 모두 한일전에 사활을 거는 것보다 목표 달성을 위해 더 중요한 8강을 위해 선수들의 체력을 아끼는 선택을 내렸다.

하지만 황선홍호는 실리는 물론 영원한 라이벌 일본을 상대로 승리까지 거두며 실리와 자존심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한국에 승리를 안긴 선수는 후반전 교체로 투입된 해외파 김민우(뒤셀도르프)였다. 김민우는 후반 30분 이태석이 올린 코너킥을 정교한 헤더로 연결해 일본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날 한국은 전반전 후방 빌드업에서 불안을 노출하고 일본의 패턴 플레이에 고전하는 등 여러모로 아쉬운 경기력을 보였다. 

황선홍 감독은 후반전에 교체를 단행해 변화를 주기로 결정했고, 이 교체가 맞아떨어졌다. 황 감독의 '용병술'이 다시 한번 효과를 본 것이다.

이미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이영준을 교체 투입해 높이에 힘을 더하는 판단으로 승리를 거머쥔 경험이 있는 황선홍 감독은 이번엔 김민우를 조커로 활용했다.



후반전 중반 그라운드를 밟은 김민우는 한국 중원에 안정감을 더하면서 공격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하며 존재감을 발휘했다. 후반 30분 헤더 결승골까지 터트리며 한일전 승리의 영웅이 된 김민우다.

김민우는 이번 대회 황선홍호의 유일한 유럽파다. 앞서 양현준(셀틱FC), 김지수(브렌트퍼드), 배준호(스토크 시티)가 최종 엔트리에 발탁됐으나 차출이 불발되면서 유일한 유럽파로 남았다. 해외파까지 범위를 넓히면 정상빈(미네소타)와 함께 유이하다.

다른 유럽파 선수들에 비해 많은 관심을 받지 못했던 김민우지만, 김민우는 라이벌 일본과의 길목에서 귀중한 결승골을 터트리며 팬들에게 이름을 알렸다.

김환 기자 hwankim1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