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18:01
연예

'경영권 탈취 시도 vs 뉴진스 카피한 아일릿'…하이브·민희진, 갈등 악화 [종합]

기사입력 2024.04.22 20:47 / 기사수정 2024.04.22 20:47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하이브가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경영권 탈취 시도 의혹을 제기하며 감사 착수에 돌입한 가운데, 민 대표 측이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 사태가 본질'이라고 맞대응하며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22일 하이브가 산하 레이블 어도어 경영진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하이브가 민희진 어도어 대표 등이 본사로부터 독립하려 한다는 보고 관련 증거 수집에 나섰으며, 민희진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 A씨 등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하이브 측 관계자는 이날 엑스포츠뉴스에 "현재 감사권이 발동된 것은 사실"이라고 밝히면서, 자세한 상황을 전하는 데는 말을 아꼈다.



감사팀 소속 인력이 어도어 경영진 업무 구역을 찾아 회사 전산 자산을 회수하고, 대면 진술 확보에 나선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민 대표 측은 이날 오후 "아일릿이 뉴진스를 카피한 문제를 제기하자 해임 절차 통보를 받았다"는 입장을 밝히며 반박했다.

민 대표는 "어도어 및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가 이룬 문화적 성과는 아이러니하게도 하이브에 의해 가장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 아일릿은 헤어, 메이크업, 의상, 안무, 사진, 영상, 행사출연 등 연예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뉴진스를 카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달 데뷔한 아일릿은 데뷔곡 '마그네틱'(Magnetic)으로 음원 차트 1위와 TV 음악 프로그램 1위에 오르는가 하면 데뷔곡으로 K팝 최초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 '핫 100' 1위에 오르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

데뷔 후 신비로운 이미지를 더한 10대 감성, 편안한 노래 스타일 등 일부가 뉴진스와 유사하다는 평이 제기되기도 했다.

민 대표는 이어 "하이브의 방시혁 의장이 아일릿 데뷔 앨범의 프로듀싱을 했다.아일릿의 뉴진스 카피는 빌리프랩이라는 레이블 혼자 한 일이 아니며 하이브가 관여한 일이다. K팝을 선도하는 기업이라는 하이브가 단기적 이익에 눈이 멀어 성공한 문화 콘텐츠를 아무런 거리낌 없이 카피해 새로움을 보여주기는 커녕 진부함을 양산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또 "멀티 레이블은 각 레이블이 독립적으로 자신이 원하는 음악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체제이지, 계열 레이블이라는 이유로 한 레이블이 이룩한 문화적 성과를 다른 레이블들이 따라 하는 데 면죄부를 주기 위한 체제가 결코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 대표는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의 문화적 성과를 지키기 위한 정당한 항의가 어떻게 어도어의 이익을 해하는 일이 될 수 있다는 것인지, 어떻게 어도어의 경영권을 탈취하는 행위가 될 수 있는 것인지,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어떤 의도가 있다고 보인다"고 하이브 측의 주장을 반박했다.

민 대표는 SM엔터테인먼트를 나와 지난 2021년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를 설립했다. 어도어의 지분율은 하이브가 80%, 민 대표 및 어도어 경영진이 20%를 갖고 있다.

사진 = 어도어, 하이브, 엑스포츠뉴스DB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