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01:49
연예

19시간 잠만 자는 남편…아내 "집사 노릇 하려고 결혼했나"(결혼지옥)

기사입력 2024.04.22 09:39 / 기사수정 2024.04.22 09:39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22일 오후 10시 10분에 방영하는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에는 잠만 자는 남편 vs 수다가 필요한 아내? ‘잠수 부부’가 등장한다.

“집사 노릇 하려고 결혼했나?”라며 남편의 잠 문제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는 아내. 쉬는 날 남편의 평균 수면 시간은 18~19시간이고, “남편은 한 번 자면 화장실도 가지 않고, 밥과 물도 먹지 않은 채 오로지 잠만 잔다”며 답답함을 호소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도 “18시간은 신생아가 자는 시간인데...”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집에서는 여유가 있으면 좋겠다는 남편은 평소 기운이 없고, 어디서든 축 처져있다며 무기력한 모습이다.

심지어 부부의 아이가 6살 때 “엄마는 돼지처럼 일만 하고, 아빠는 개구리처럼 잠만 잔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해 MC들 모두 충격을 빠졌다.

MC 박지민은 “저는 많이 자는 문제로 부부갈등이 생긴 건 처음 본다”고 말해 과연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에 새롭게 대두된 ‘수면 문제’로 인한 부부갈등은 무엇일지 시청자의 이목을 끈다.

관찰 영상에 포착된 부부의 주말은 각각 전혀 다른 모습이다. 8살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열심히 놀아주는 아내와 해가 중천인 시간에도 깊은 잠에 빠진 남편의 모습이 눈에 띈다.

이에 아내는 “남편은 밤 11시~12시에 잠들어 다음 날 낮 2시 30분에 일어나는 게 최소로 자는 시간이고, 최대로 자는 시간은 그다음 날이 될 수 있다”고 말해 MC들을 경악하게 한다.

실제로 제작진이 촬영을 위해 3~4시간가량 카메라를 설치하느라 분주해도, 남편은 꼼짝없이 잠들어있었다고 전해져 더욱 충격을 안겨준다.

아이와 놀러 가기 전, 잠깐 기다리는 시간에도 조는 모습을 보이는 남편. 아내는 쉬는 날 아이와 놀러 갈 생각도 없고 잠만 오로지 자려는 남편을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고 털어놓는다.

게다가 남편이 운전대만 잡으면 잠을 자 운전은 항상 아내의 몫이라고 한다. 이에 MC 박지민은 “너무 위험하다”며 잠 때문에 안전까지 걱정해야 하는 부부에게 안타까움을 드러내고, MC 소유진은 “보통 차에서 싸우는 모습을 봐왔는데, 이 문제는 지금까지 본 부부와는 다른 새로운 문제점”이라며 탄식한다.



주말 소풍으로 딸기 농장에 도착한 아이와 부부. 오랜만에 가족끼리 놀러 온 소풍임에도, 아이에게 설명해주고 사진 찍으며 놀아주는 사람은 아내이고, 남편은 뒤에서 아무 말 없이 따라오기만 한다.

아내는 사고로 인해 요추 골절 장애를 얻어 몸이 불편하지만, 과거 아이를 가질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진단받은 부부에게 기적적으로 찾아와준 아이이기에, 더욱 허리를 숙여 최선을 다한다.

아내는 아이가 태어난 후 8년 동안, 촬영하며 오게 된 딸기 농장을 포함해 총 3번밖에 놀러 가지 못했다고 하소연한다. 남편이 쉬는 날마다 자거나, 약속을 해놓고 당일 아침에 몸이 아프다며 취소하기도 했고, 이럴 때마다 아이도 “거봐 우리 집은 놀러 간다고 약속하면 안 돼, 엄마 그냥 포기해”라고 했다며 속상함을 드러낸다.

아내는 아이와 둘이 다녀올 수 있지만, 사고로 다쳤던 몸에 한계가 와 본인도 아이에게 핑계를 대며 놀아주지 못한 것이 미안하다고 말한다.

이를 본 MC 소유진은 “몸이 불편하신데도 활발한 아이와 놀아주는 아내와 달리, 남편이 뒤에서 보고만 있으면 아내는 엄청 서운하다”며 아이 셋을 육아하는 엄마의 입장에서 아내를 공감했다.

모든 모습을 지켜본 오은영 박사는 “(남편분이) 그냥 게으른 것이나, 의지박약으로 일어난 문제는 아니다”라고 진단했다.

 음 날, 새벽 6시부터 일어나 스스로 도시락까지 챙기고 출근하는 남편은 꾸벅꾸벅 졸던 주말과는 달리 부지런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현재 냉동창고에서 물류 작업을 하고 있다. 추운 냉동창고에서 일하며 손도 전부 터진 상태였다. 하지만 “과거 야근이 많아 집에 잘 들어가지 못하는 회사에 다녔을 때 아내가 힘들어했다”며 집안일을 같이 하더라도 출퇴근이 확실한 곳으로 가야겠다고 다짐했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저녁이 되어서야 퇴근하는 남편은 퇴근길에 마트에 들려 술과 과자를 산다. 그런데 집으로 가다 길에 멈춰 서 마트에서 산 과자를 먹는 모습에 MC들 모두 당황했다.

이에 남편은 “회사에서 퇴근하자마자 집으로 바로 가는 건 조금 숨이 막힌다”며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고백한다.

아내는 고된 일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남편에게 계속 집안일을 시켰다. 아내는 “내 몸이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니 미리 시키는 편이다”, “내가 누워있으면 다 해야 할 일이니 연습해야 한다”고 말한다.

몸이 더 아파져 가족을 돌보지 못할 때를 대비한다는 아내의 진심은 MC들을 더욱 애처롭게 만든다. 이어 아내는 “둘 중 한 명이 고장나면 한 명이라도 (아이를) 책임져야 할 거 아니냐”며 남편의 당뇨 문제에 대해 언급한다.

남편은 당수치가 486(*공복 기준, 정상 당수치 99 이하)을 넘는 심각한 상태였지만 “나 당뇨 없었다”라며 현실을 회피했다. 이에 아내는 본인이 당뇨인 걸 알면서도 몰래 숨어서 먹다가 나한테 걸린다며 불만을 토로한다.

하지만 남편은 “병원 가서 뭐하냐고”라며 자조적인 반응을 보이며 가슴 깊이 묵혀둔 속이야기를 꺼냈다. 현실이 너무 괴로워 지나가는 차를 보면 뛰어들고 싶다는 남편의 말에 오은영 박사와 MC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부부의 이야기를 모두 들은 오은영 박사는 “생각해보니 숙제를 너무 많이 드리네요”라고 할 정도로 솔루션을 제공했다.

쉬는 날 18~19시간 잠만 자는 남편이 고민이라는 아내와 집에서는 여유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남편, ‘잠’이라는 늪에 빠져 가족의 행복도, 건강도 점점 가라앉고 있는 잠수 부부를 위한 오은영 박사의 힐링 리포트는 22일 오후 10시 10분에 방송하는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MBC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