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0:04
연예

"제 편 돼 줄 거죠?" 유영재, '사생활 논란' 해명 대신 눈물만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19 23:5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배우 선우은숙과 이혼한 유영재 아나운서가 라디오 마지막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도 그는 자신을 둘러싼 여러 논란에는 침묵을 유지, 간접 심경을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다.

유영재는 19일 경인방송 라디오 '유영재의 라디오쇼'에서 마지막 생방송을 진행했다.

여러 의혹이 있는 자신의 사생활에 대해 언급하지 않던 유영재는 자진하차를 결정한 후의 생방송에서도 "세상 살며 할 말을 다 하고 살 수 있나. 할 말이 있어도 때와 시간, 장소를 기다린다. 말을 하는데 있어 예절도 갖춰야 한다. 여기서 제 개인적인 여러가지 불미스러운 일을 이야기하는 거 자체가 바람직하지 않고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침묵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다시 보였다.

유영재는 또한 "제 나이가 62세인데 끝까지 좋은 인연을 담았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며 "그간 여러 일들로 흠집이 난 부분에 있어서 저도 많이 미안하고 속상하다. 시간이 흐르면 저도 할 말을 할 날이 오겠지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한 청취자는 '변명으로 들린다'고 지적했고, 유영재는 "저는 제 입으로 변명한 적이 없다. 침묵을 선택했다. 제 사생활을 여러분에게 알려야할 이유도 있고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침묵 속에서 행간을 잘 읽어달라고 분명히 여러 번 부탁드렸다"고 이야기했다. 또 그는 라디오 진행 중 노래를 듣고 "눈물을 흘리지 않으려고 했는데 노래를 들으니 눈물이 난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끝으로 유영재는 "상처가 많이 깊었다. 상처가 아무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 같다. 상처가 아문 자리에는 힘 있는 새 살이 돋아날 거다. 그 힘 있는 새 살이 새싹처럼 꽃피울 때, 그때 저도 무엇인가 할 말이 있을 것"이라며 "그때 저의 편이 되어주실 거죠? 그동안 고마웠다. 감사하다. 사랑합니다 유영재였다"고 인사했다.



유영재는 최근 선우은숙과 파경 소식이 전해진 뒤, 사실혼, 삼혼 등이 사생활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선우은숙은 MBN '동치미'를 통해 입을 열고, 유영재의 사실혼 관련 의혹에 "기사를 보고 알았다"며 쓰러질 정도로 큰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또한 "저와 결혼하기 전에 있던 문제들에 대해서 저희가 깊은 시간을 가진 관계였다면 제가 8일 만에 결혼을 승낙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혼인신고 역시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삼혼에 대해서도 선우은숙은 "제가 세 번째 아내"라며 "마지막까지 가져가야 하는 게 맞지 않나 생각했었는데, 저를 많이 응원해 주시고 또 많은 격려를 해주셨던 시청자분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로 말씀을 드려야겠다 싶었다"라고 인정했다.

때문에 라디오를 진행하는 유영재가 직접 입을 열고 해명에 나설 것인지 주목됐지만, 그는 침묵을 지키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 사이 의혹은 커져만 갔고, 유영재에게 라디오를 하차하라는 청원이 이어졌다.

결국 지난 18일 경인방송 측은 "유영재가 '유영재의 라디오쇼'에서 자진 하차한다"며 "프로그램 담당자와의 면담에서 사생활 문제로 경인방송에 부담을 드리는 것 같아 방송에서 자진 하차하기로 했다. 그동안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떠나 더 이상 방송을 진행하기가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사생활 문제로 '자진하차'라는 불명예를 얻게 된 그는 마지막 생방송에서도 결국 사생활 문제 언급을 피하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사진=스타잇엔터테인먼트, 유영재의 라디오쇼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