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9:20
연예

이소라, 이효리 인성 논란 해명 "무안 줬다고…편집 탓, 미안해" (슈퍼마켙)[종합]

기사입력 2024.04.18 07:19 / 기사수정 2024.04.18 07:19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이소라가 이효리의 인성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17일 이소라는 자신의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에서 첫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구독자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지던 이소라는 한 구독자가 '이소라님 연예인 섭외는 정말 직접하냐, 이효리가 무안 주시던데 앞으로도 직접 섭외할 거냐'라는 질문을 발견했다.

이에 이소라는 "저희가 편집이 그렇게 됐지 장난을 친 거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그 장난을 저도 재밌게 받아줬다. 저희가 사석에서 그런 장난을 세게 치니까 더 세게 하려고 했었다. 그런데 그러면 방송에 세게 나오더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효리는 이소라의 유튜브에 게스트로 출연해 "나는 사회자가 직접 연락해서 섭외하는 거 진짜 싫어한다. 거절하고 싶어도 거절하기 어렵다", "섭외는 회사 통해서 와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랬다면 거절했을 것"이라고 이야기한 바 있다. 해당 발언은 이소라가 자신을 직접 섭외한 것에 대한 불만을 돌려말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기도 했다.



이소라는 "섭외 할 때 초반에는 진짜 내 친구를 부르기 힘들지 않나. 저도 친구가 부르는 방송에 나가는 거다. 하지만 친구가 부르니 어디서도 볼 수 없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거다. 그게 연예인들이 (섭외)하는 방송의 매력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에 라이브 방송을 보던 구독자들은 "역시나 장난이었구나", "두 분 다 쿨하고 멋있었다", "편하게 방송하신 만큼 장난이 많이 나온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거친 방송 좋다'는 구독자 반응에는 "그렇다. 그런데 거친 것도 아니다. 전 너무 순한 거 아니냐. 유튜브계 들국화 느낌 아니냐. 나는 유튜브계 대나무가 되고 싶다. 진짜 강한 여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소라는 이어 "다시 이야기로 돌아가자면, 장난치려고 한 건데 효리에게 미안했다. 우리 프로그램 나왔는데"라며 본의 아니게 이효리의 인성에 대한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에 대한 미안함을 재차 드러냈다.

사진 = '슈퍼마켙 소라' 채널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