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18 09:02
연예

김수현♥김지원, 서로 향한 절절한 고백…"너 죽으면 폐인 될거야"(눈물의 여왕)[전일야화]

기사입력 2024.04.14 07:50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김수현과 김지원이 서로를 향한 절절한 고백을 내놨다.

13일 방송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는 홍해인(김지원 분)과 백현우(김수현)가 한 차례 고비를 넘기고 서로에 대한 마음을 숨김 없이 드러내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시한부 사실을 커밍아웃하고 백현우에게 다가오다 쓰러진 홍해인은 정신이 깨자마자 백현우에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특히 홍해인은 "처음 봤을 때부터 지금까지 사랑했어. 마음처럼 못 해준 것도 미안했고. 우리집처럼 이상한 데 혼자 놔뒀던 것도 잘못했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당신이 이혼하고 싶어했던 것도 사실은 알고 있었던 것 같아. 솔직히 오래 참았지. 그러니까 괜찮아. 마음에 두지 마"라며 "이런 말도 못 했는데 죽어버리면 당신 내 마음 하나도 모를 거 아니야. 언제 죽을지 몰라서 미리 말하는 거야"라고 속사포로 이야기했다.



이에 백현우는 속상해하며 "내가 어젯밤에 평생한 것보다 더 많이 기도했거든? 네가 이렇게 죽으면 난 아무것도 안 하고 매일 울고 술 만땅 마시고 막 길바닥에서 자고 아주 막 살거라고"라며 "너 죽으면 난 완전 폐인이 될거야. 두고 봐"라고 말했다.

또 "그러니까 헛소리 그만해. 안 죽으니까"라고 홍해인을 안아주며 위로했다.

홍해인은 퇴원한 뒤 백현우의 고향집에서 고장난 드라이어로 해주는 컬링을 만끽하며 "이 정도 행복으로 충분하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백현우가 "욕심을 좀 부려봐라"라고 말하자 홍해인은 "무리해서 잘 해주려고 노력하지마. 내가 사랑한다고 말했던 건 잘해달라고 얘기한 게 아니었다. 그냥 내 마음이 그렇다는 얘기였다"고 말했다. 백현우는 "나도 내 마음이 그래. 할수만 있다면 더 잘하고 싶어"라고 고백했다.



홍해인은 기억소실, 감각능력소실, 언어장애 등이 순서대로 오고 있다며 "난 당신이랑 이 다음까지는 함께 안 하고 싶어. 지금 딱 이 정도만 행복하고 나중에 내가 더 나빠졌을 때 그 때는 당신이 내 옆에 없었으면 좋겠어. 그게 내가 바라는거야"라고 말했다.

두 사람이 서로에 대한 마음을 가감없이 드러내는 가운데, 홍해인의 병세는 계속해서 악화했다. 특히 윤은성을 백현우로 착각하고 차에 올라타는 등, 스스로도 심각해져가는 증세를 느낀 상황. 막바지로 흘러가는 스토리 속에서 어떤 전개가 펼쳐질 지,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사진=tvN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