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04:01
연예

김지원, 뇌종양 증세 악화…♥김수현과 박성훈 헷갈려 '위기'(눈물의 여왕)[종합]

기사입력 2024.04.13 22:48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김지원의 병세가 계속 악화되고 있다.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는 홍해인(김지원 분)의 증세가 계속 악화하는 가운데, 백현우(김수현)와 윤은성(박성훈)을 헷갈리는 상태까지 오게 됐다.

이날 홍해인은 기자회견에서 윤은성에게 협박을 받고 있는 사실과 자신의 시한부 사실을 고백한 뒤 백현우를 향해 걸어내려오다 실신했다.

홍범자(김정난)는 아버지 홍만대(김갑수)를 찾기 위해 그레이스 고(김주령)와 함께 호스피스 병동을 찾았다. 병실 앞에서 모슬희(이미숙)를 마주한 홍범자는 아버지 얼굴만 보게 해 달라고 빌었고 모슬희는 이를 허락했다.

병실로 들어간 홍범자는 병상에서 깨어난 홍만대를 보고 기뻐하며 "경찰 불러야 한다"고 말했지만 홍만대는 모슬희를 보며 "누구요"라고 이야기하는 등 기억을 잃은 듯한 모습을 보였다. 주치의는 홍만대가 치매에 걸렸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홍해인은 깨어나자마자 백현우에게 "사랑한다"고 고백했고 "처음 봤을 때부터 지금까지 사랑했어. 마음처럼 못 해준 것도 미안했고. 우리집처럼 이상한 데 혼자 놔뒀던 것도 잘못했어. 당신이 이혼하고 싶어했던 것도 사실은 알고 있었던 것 같아. 솔직히 오래 참았지. 그러니까 괜찮아. 마음에 두지 마"라고 고백했다.

백현우는 울면서 "너 죽으면 난 완전 폐인 될거야"라며 "안 죽어"라고 홍해인을 안고 위로했다. 



윤은성(박성훈)은 주가가 떨어지자 홍만대 회장의 비자금 추적을 서둘렀다. 그러나 행방을 찾기가 어려웠고 윤은성의 상황은 백현우와 홍해인 쪽도 모두 파악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모슬희 역시 지켜보고 있는 사람들이 사라지면 홍만대 회장을 겁박하며 "너 내 돈 어디서 숨겼냐"고 흔들기도 했다.

윤은성은 백현우를 없애라고 지시했다. 백현우는 자신을 쫓는 수상한 움직임을 포착했고 가족들에게도 의문의 인물들이 사진을 찍으러 붙었다. 

홍해인은 퇴원 후 백현우에게 "기억소실, 감각능력소실, 언어장애 어쩌고 그랬는데 나 그때 코웃음 쳤거든. 그건 다른 사람들 얘기고 나는 다를거라고. 근데 지금 딱 그 순서대로야. 그래서 다음 순서를 생각하면 너무 끔찍해. 난 당신이랑 이 다음까진 함께 안 하고 싶어"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백현우는 "무슨 말이냐"고 물었고 홍해인은 "지금은 딱 이 정도만 행복하고 나중에 내가 더 나빠졌을 때, 그 때는 당신이 내 옆에 없었으면 좋겠다. 그게 내가 바라는거야"라고 말했다.



홍해인과 가족들 역시 홍만대 회장의 비자금을 찾기 위해 소문을 듣고 대형 물류창고를 찾았다. 홍해인은 그림을 통한 돈 세탁일 것이라고 생각했고 백현우는 자료 복원 업체 사장님까지 동원해 암호를 해독하는데에 힘 썼다.

귀가길에는 백현우가 차를 가지러 간 사이, 윤은성이 홍해인을 자신의 차에 태웠다. 홍해인은 윤은성을 백현우로 착각하고 차에 타게 됐고, 백현우는 뒤늦게 자신의 차로 윤은성의 차를 뒤쫓았다. 홍해인은 자신을 뒤쫓은 차에서 내리는 백현우를 보고 나서야 자신이 윤은성을 백현우로 착각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사진=tvN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