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7 20:24
연예

오유진 "1살 때 부모 이혼…할머니가 엄마 같은 존재" (아빠하고)

기사입력 2024.04.04 07:2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아빠하고 나하고' 오유진이 엄마의 자리를 채운 할머니를 향한 마음을 드러냈다.

3일 방송한 TV조선 예능 '아빠하고 나하고'에는 '미스트롯3' 진 정서주, 선 배아현, 미 오유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승연은 오유진에게 "도대체 할머니 사랑이 얼마나 강하면 그런 진한 감성이 있냐. 울컥울컥한다. 할머니 이야기를 해 달라"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오유진은 "돌 때부터 엄마와 아빠가 이혼을 하셨다. 엄마가 제 곁에 없었을 시간에 할머니가 그 곁을 지켜주셨다. 항상 감사하다. 할머니는 엄마와 비슷한 존재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제가 트로트 시작한 것도 할머니 덕분이다.'미스트롯'을 한 게 할머니 덕이 크다"며 "저희 할머니도 노래하는 법, TV나왔을 때 태도를 계속 피드백 해주셨다. 제게 너무 감사한 존재"라고 덧붙였다. 

이에 전현무는 "할머니가 응원을 하는 게 아니라 조언을 해주시는 구나"라며 감탄했다.



오유진은 "'할머니가 키운 애들은 순하고 예의 없을 수 있다'이런 말이 있지 않나. 할머니는 그런 말 듣기 싫어하셔서 통금시간도 있었고 공부도 열심히 해야했다. 항상 예의가 바른 사람이 되어야한다고도 했다"며 엄하게 자신을 교육하신 할머니를 이야기했다. 

전현무는 "인정도 안하고 매일 똑바로 하라고만 하시나. 다툴 때도 있지 않나"라고 궁금증을 드러냈고 오유진은 "할머니와 많이 다툰다. 거의 엄마다. 제가 행동이 항상 느려서 늦게 출발하기도 한다. 할머니는 10분 전 딱 준비를 하시는 스타일이다. 그떄마다 '빨리빨리 움직여라' 이야기하신다. 그렇게 티격태격 한다"고 답하며 훈훈한 일상을 전했다.

이에 이승연은 "그냥 모녀다"라며 팬심 가득한 눈으로 오유진을 바라봐 훈훈함을 자아냈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